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태국 푸껫 선박전복 사망자, 최소 10명·실종자 48명

송고시간2018-07-06 16:06

침몰 선박에 탔다가 구조된 사람들[푸껫주 재난방지국 제공=연합뉴스]
침몰 선박에 탔다가 구조된 사람들[푸껫주 재난방지국 제공=연합뉴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5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유명 휴양지 푸껫 인근 해역에서 잇따라 발생한 선박 전복사고로 인한 사망자 수가 최소 10명으로 늘었다.

푸껫 주 정부 당국은 6일 사고해역 인근에서 수색을 재개해 주검 9구를 추가로 인양했다.

이로써 전날 익사한 채 발견됐던 1명을 포함해 사망자 수는 모두 10명이 됐다.

48명은 여전히 실종사태다.

사망 및 실종자 58명 가운데 56명은 '피닉스 PD'호, 나머지 2명은 요트 '세나리타'호에 탔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가운데 대부분은 중국인 관광객이고 현지인 승무원도 일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피닉스 PD호는 5일 오후 관광객 93명과 승무원 12명 등 총 105명을 태우고 라차섬으로 스킨스쿠버 투어를 다녀오던 도중 5m 높이의 큰 파도에 휩쓸리면서 푸껫 섬 남쪽 10㎞ 해상에서 전복됐다.

관광객 35명과 승무원 5명, 가이드 1명, 사진 촬영가 1명 등이 탑승했던 요트 세네리타호는 푸껫 남쪽 9㎞ 지점에 있는 마이톤 섬 인근에서 뒤집혔다.

전복된 세레니타호[태국 해양청 제공=연합뉴스]
전복된 세레니타호[태국 해양청 제공=연합뉴스]

주태국 중국대사관 총영사는 중국 외교부 대표단이 사고수습을 위해 태국으로 오고 있다고 전했다.

meol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