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 본량지구 상습침수 막는다…국비 34억 확보 정비 추진

송고시간2018-07-06 15:41

광주시청 전경. [광주시 제공=연합뉴스]
광주시청 전경. [광주시 제공=연합뉴스]

(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광주시는 광산구 본량지구가 배수개선사업이 올해 신규지구로 선정돼 국비 34억원을 확보했다고 6일 밝혔다.

배수개선사업은 홍수 발생 시 침수피해가 되풀이되는 50㏊ 이상 저지대에 대해 배수로 정비 및 배수장 등을 설치해 재해를 예방하는 사업이다.

광주시는 그동안 송산지구(242㏊, 2010년), 양산지구(102㏊, 2016년), 화장지구(345㏊, 2017년)에 대한 배수개선사업을 완료했다.

또 올해 안에 와산지구(51㏊), 내년까지 오산지구(53㏊)를 추가로 완료할 계획이다.

본량지구는 1억5천만원을 들여 내년 초까지 실시설계를 하고 2021년 준공을 목표로 공사에 착수한다.

배수개선사업은 전액 국비사업으로 신규지구 지정을 받기 위한 지자체 간 경쟁이 심하다.

광주시는 올해 논에다 다른 작물을 재배하는 쌀 생산조정제에서 좋은 평가를 받아 광역시 중 유일하게 선정됐다.

광주시는 지난달 광산구 지정저수지가 수질개선 사업지구로 선정돼 국비 76억원을 확보한 바 있다.

박정환 일자리경제국장은 "본량지구 배수개선사업이 완료되면 상습침수 예방, 영농조건 개선 등 농가소득 증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kj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