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참여연대, 경찰청·대통령비서실 등 특수활동비 정보공개 청구

송고시간2018-07-06 15:29

"국회 특활비 '제2의 월급'처럼 쓰여…행정부·사법부 다르지 않을 것"

중심 못 잡는 국회
중심 못 잡는 국회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국회가 20대 국회 후반기 원 구성 협상에 진전이 없고 '쌈짓돈', '눈먼돈' 비판이 이는 국회 특수활동비(특활비) 논란까지 이어지며 난항을 겪고 있다. 5일 국회의사당 앞 국회기가 바람에 날리고 있다. 2018.7.5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가자 = 참여연대 행정감시센터는 경찰청, 국무조정실, 국민권익위원회, 대법원, 대통령비서실, 민주평화통일자문위원회, 방위사업청, 법무부 등 8개 정부기관에 특수활동비 지출내역 정보공개를 청구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정보공개 청구는 올해 특수활동비를 배정받은 정부기관의 일부 사업 중 기본경비·업무지원비·운영비 등이 본래 목적에 맞게 집행되었는지 타당성을 검토하기 위해 이뤄졌다고 참여연대는 설명했다.

참여연대가 지난해 11월 발표한 '2018년도 예산안 특수활동비 편성 사업 점검 및 평가' 보고서를 보면 국정원을 제외한 19개 정부기관의 64개 사업에 특수활동비 3천216억4천600만원이 편성됐다.

이 가운데 294억800만원이 편성된 34개 사업은 '기밀유지가 요구되는 정보 및 사건수사, 기타 이에 준하는 국정수행활동'이라는 특수활동비 편성 취지에 맞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 참여연대는 비판했다.

참여연대는 "국회 특수활동비가 편성 취지에 전혀 맞지 않게 교섭단체 대표, 상임위원장, 특별위원장 등에게 '제2의 월급'처럼 정기적으로 지급한 문제가 다른 행정부처와 대법원에서도 유사하게 이뤄지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국회 특수활동비 정말 필요한가요?
국회 특수활동비 정말 필요한가요?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5일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열린 국회 특수활동비 내역과 분석결과를 공개 기자브리핑에서 국회 특수활동비 지출결의서가 공개되고 있다. 2018.7.5
zjin@yna.co.kr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