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월호 탔더라면…" 고교 시험문제에 예문 등장 '논란'

송고시간2018-07-06 16:14

가정문 전환 문제로 출제…"부적절한 예문" 비판 봇물


가정문 전환 문제로 출제…"부적절한 예문" 비판 봇물

(제천=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충북 제천 모 고등학교 교사가 기말고사 시험에 세월호 사고를 예문으로 출제, 부적절했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세월호를 예문으로 출제한 제천 모 고교 시험문제. [독자제공 = 연합뉴스]

세월호를 예문으로 출제한 제천 모 고교 시험문제. [독자제공 = 연합뉴스]

6일 해당 고등학교에 따르면 전날 치러진 3학년 국어과 기말고사 시험에 '그날 세월호를 탔었다면 나도 죽었을 것이다'라는 문장을 사후 가정사고(事後 假定 思考) 개념을 적용해 바꾸라는 문제가 출제됐다.

사후 가정사고는 어떤 특정 사실에 대해 반대 상황을 가정하는 것을 말한다.

이 학교 학생들이 제천지역 인터넷 커뮤니티에 이 시험문제를 찍은 사진을 올리자 비난이 빗발쳤다.

한 누리꾼은 "유족들에겐 큰 상처인 세월호 사고를 굳이 시험에 출제한 이유를 모르겠다"고 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교사가 도대체 무슨 의도로 세월호를 예문으로 낸 거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비난 여론에 거세지자 학교 측은 "시험문제에 부적절한 예시를 든 것에 대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도 "해당 교사가 사후 가정 사고 개념을 학생들이 제대로 알고 있는지 평가하는데 세월호 사고가 적합했다는 판단에 따라 출제한 것"이라고 해명, 비난 여론에 기름을 부었다.

이 학교 졸업생은 "출제한 의도는 알겠지만 온 국민의 상처인 세월호 사고를 예문으로 삼은 교사나, 평가를 위해 적절한 사례였다고 해명하는 학교나 국민 정서를 너무 모르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vodcas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