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북추경예산 2천629억원 증액 편성…"일자리·경제활성화 중점"

송고시간2018-07-06 15:27

(전주=연합뉴스) 임청 기자 = 전북도는 본예산 대비 2천629억원(4.1%)이 증가한 6조6천708억원 규모의 2018년 제1회 추가경정예산을 편성, 6일 도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회계별로는 일반회계가 2천553억원(5.0%)이 증가한 5조3천854억원, 특별회계는 76억원(1.5%)이 늘어난 4천906억원, 기금은 7천872억원이다.

전북도청
전북도청

이번 추경은 지난 5월 정부추경 연계 고용산업위기지역 특별대책과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편성에 중점을 뒀다고 도는 설명했다.

주로 군산발 고용산업위기지역 대책과 지역 주도형 청년 일자리 사업에 자금이 집중 투입된다.

고용산업위기지역 희망근로 지원 40억원, 중대형 상용차부품 글로벌 경쟁력강화 13억원, 지역조선업 퇴직자 재취업 지원에 2억원을 투입하며 청년유입 취·창업 정착을 위한 6개 사업에 33억원, 창업투자 생태계조성 5개 사업에 42억원을 지원한다.

아울러 전북금융, 사회적경제혁신, 소방안전 3대 핵심타운 조성을 본격 추진하기 위한 타당성조사비, 부지매입비 등을 반영했다.

도는 내년부터 기본계획 및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2023년까지 금융타운을 조성할 방침이다.

전북도 최병관 기획실장은 "시급 사업 위주로 고용산업위기지역 극복을 위한 사업과 본예산 편성 이후 중앙보조사업 변동 등 필수 세출소요 정리에 주안점을 뒀다"고 말했다.

lc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