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K텔레콤, 남북협력 전담조직 신설…"모바일 우선 전략"

송고시간2018-07-06 14:36

국회 정책 세미나서 구상 밝혀…KT는 위성에 우선순위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SK텔레콤[017670]이 남북협력 전담조직을 신설, 무선 통신을 중심으로 한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6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지난 2일자로 CR센터 산하 남북협력기획팀을 신설했다.

10여명 규모로 꾸려진 이 팀은 전사적 차원에서 대북 협력사업을 모색하고, 남북 간 정보통신기술(ICT) 교류를 지원한다.

SK텔레콤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한국정보통신산업연구원이 주최한 '남북 ICT 교류협력 정책 세미나'에서 대북 사업 방향도 처음 공개했다.

윤성은 SK텔레콤 상무는 "남북경협이 재개되면 개성공단이나 금강산에서도 우리 국민이 이동통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정부 간 논의할 필요가 있다"며 "시장 현황과 해외 사례를 고려할 때 무선 중심의 '모바일 퍼스트'(Mobile First) 전략이 유효하다"고 말했다.

유선 대비 무선 인프라는 단기간 내 기술 격차를 줄일 수 있고, 중국·베트남·미얀마 등에서도 무선 중심의 ICT 인프라를 채택해 효과를 보고 있다는 설명이다.

윤 상무는 "적극적 의지를 갖고 북한 내 서비스 제공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 중"이라며 "이동통신망 구축은 철도, 도로 등 다른 SOC(사회간접자본) 구축과 연계해 진행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SK텔레콤에 앞서 지난 5월 남북협력 전담조직을 만든 KT[030200]는 이날 위성을 통한 대북사업 가능성을 제시했다.

김순용 KT 상무는 "북한 인프라 정보가 부족한 만큼 설비 부담이 적은 위성이 큰 역할을 해줄 수 있을 것"이라며 "이미 북한에 진출한 이집트, 중국 등이 기득권을 주장할 수 있어 (KT와 같은) 주전 선수를 중심으로 사업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SK텔레콤, 남북협력 전담조직 신설…"모바일 우선 전략" - 2

동북아공동체ICT포럼에 따르면 북한의 휴대전화는 작년 6월 말 현재 474만대로 이 중 40%가 스마트폰으로 추정된다. 유선전화 회선은 이보다 적은 118만개로 파악된다. 인터넷은 자체 인트라넷 '광명'을 주로 사용하며 외부 인터넷은 엄격히 제한된다.

김정은 국무위원장 집권 후 북한은 과학기술발전 5개년 계획(2013∼2017)을 발표하며 중요 과제로 첨단기술 육성을 강조했다. 이후 모바일 운영체제 '붉은별'과 태블릿을 개발했고, 최근 내부 인트라넷을 통한 전자상거래와 전자결제도 시작했다.

이상산 핸디소프트[220180] 부회장은 이날 세미나에서 "북한은 인공지능, 정보처리 기술 분야에서 남한을 능가하나 응용기술 및 상용화 기술 분야는 미성숙하다"며 남북 교류를 위해 ▲ 북한에 대한 경제제재조치 해제 ▲ 한반도 내 협력특수 설치(개성공단, DMZ, 평양 등) ▲ 민간부문 단일 협의 창구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성 남서울대학교 교수는 "북한의 전면 개방과 정보화를 유도하기 위해 정보통신 분야 기술 제휴 및 하드웨어·소프트웨어 표준 교류협력 추진해야 한다"며 ▲ 정보통신공동연구센터 설립 ▲ 연변조선족자치주 IT밸리(YPARK)를 통한 공동 연구 ▲ 남북 간 정보통신·우편교류 합의서 체결 등을 제안했다.

표창균 한국정보통신산업연구원 박사는 "대북 경제제재가 너무 강력한 만큼 제재가 해소되기 전이라도 선행적 교류협력을 통한 조사 및 관련 연구를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okk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