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한 美대사 내일 부임…"FFVD 추구 중요한 시기에 업무 개시"(종합)

송고시간2018-07-06 15:02

전임 귀임후 1년 반만에 부임…역대 최장 주한미대사 업무공백 '끝'

美 태평양사령관 출신 중량급 인사…도착 후 인천공항서 성명 발표

주한 美대사 내일 부임…"FFVD 추구 중요한 시기에 업무 개시"(종합) - 1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워싱턴DC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역대 주한 미국대사 가운데 최고위급 인사 중 하나로 평가되는 해리 해리스 신임 대사가 7일 정식 부임한다고 주한 미 대사관이 6일 밝혔다.

주한미국대사관은 이날 기자들에게 배포한 언론 참고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해리스 대사가 내일 오후 6시 인천국제공항 귀빈실에서 도착 성명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해리스 대사 부임으로 1년 6개월간의 최장기 주한 미 대사 공백이 해소된다.

주한미국대사관 측은 "해리스 대사는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지도자 김정은의 싱가포르 정상회담 이후 미국이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FFVD) 및 한반도의 평화, 번영, 그리고 안전을 추구하는 중요한 시기에 한국에 부임한다"고 밝혔다.

전날 해리스 대사는 부임에 앞서 영상 메시지를 통해 "수십 년간 한미 양국은 함께 해왔고 가장 가까운 친구이자 가장 강력한 동맹국으로 거듭났다"며 "저는 이 유대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시아계 미국인 최초의 해군 4성 장군 출신인 해리스 대사는 1956년 일본 요코스카에서 태어나 해군사관학교를 졸업한 후 해군 조종사 과정을 이수했다. 정찰기 조종사를 시작으로 전술장교, 해군 참모차장, 6함대 사령관, 합참의장 보좌관, 태평양함대 사령관을 거쳐 인도 태평양 사령관을 지냈다.

이런 군 경력으로 인해 외교가에서는 해리스 대사가 역대 주한 미국대사 중 최중량급 인사라는 평가가 나온다.

당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월 그를 호주 주재 대사로 지명했다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요청에 따라 5월 주한대사로 자리를 바꿔 재지명했다. 이후 해리스 대사는 지난달 28일 미 상원 외교위원회의 인준을 거쳐 같은 달 29일 국무부에서 주한대사 취임 선서를 했다.

앞서 오바마 행정부 마지막 대사였던 마크 리퍼트 전 대사가 지난해 1월 20일 이임한 이후 트럼프 행정부 첫 주한대사 임명이 늦어지면서 대사 자리는 역대 최장 기간 공석이었다.

그동안 마크 내퍼 부대사가 대사대리로서 역할을 대신해왔으나, 한미 간 시급한 이슈가 산적한 상황에 대사직 공백으로 원활한 소통에 어려움이 있지 않겠냐는 우려도 있었다.

한편, 주한 미 대사관은 대사관 페이스북 페이지(https://www.facebook.com/usembassyseoul)를 통해 해리스 대사의 부임 성명 발표를 생중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hapy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