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남서 80대 할머니 일주일째 행방 묘연

송고시간2018-07-06 13:21

해남서 80대 할머니 일주일째 행방 묘연 - 1

(해남=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전남 해남에 거주하는 80대 할머니가 일주일째 행방이 묘연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6일 해남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오전 10시30분께 최영자(80)씨가 해남읍 남송리 앞 창고 마당에서 다른 작업자들과 양파 작업을 마친 후 집으로 향한 뒤 소재가 불분명한 상태다.

최씨는 실종 당일 오전 7시 30분께 해남축협 365코너 앞에서 택시를 탔고 작업장으로 갔으며 이 장면은 경찰이 CCTV로 확인했다.

수십 년 동안 야채상을 해 온 최씨는 고령인 현재까지도 현업에 종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진분홍색 블라우스, 초록색과 검은색이 섞인 흰 꽃무늬 '몸뻬' 바지를 입고 있었으며 신발은 붉은색 장화를 신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후 최씨와 직접 대면했다거나 연락했다는 사람이 나타나지 않고 있어 가족과 경찰은 목격자를 찾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 1일 오전 6∼8시 사이에 최 씨를 최 씨의 집 앞이나 인근에서 보았다는 복수의 목격자 제보가 있었으나 아직 그 진위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해남경찰은 가족과 제보자들의 증언을 토대로 급성치매에 의한 가출이나 사고, 범죄 피해 등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최 씨를 목격하거나 행적을 알고 있는 분은 해남경찰서 여성ㆍ청소년계(☎010-4792-5230)로 연락하면 된다.

chog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