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G2 무역전쟁 개막…美, 中에 고율관세·中 "반격 불가피"(종합2보)

송고시간2018-07-06 16:06

美, 340억달러 산업부품·기계·車 등 중국제품에 25% 관세

中 "핵심이익 수호 위해 반격 불가피"

트럼프 "中, 우리 죽이고 있어…추가 대상 5천억달러로 늘릴수도"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미국이 예정대로 대규모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고율 관세부과를 개시함으로써 세계 경제 1, 2위 국가 간 무역전쟁의 포문을 열었다.

중국도 "반격할 수밖에 없다"며 보복을 예고해 글로벌 교역 위축과 금융시장 충격 등의 피해가 우려된다.

미국은 미 동부시간으로 6일 오전 0시 1분을 기해 미 무역대표부(USTR)가 지난달 확정한 340억 달러(약 38조원)의 각종 산업 부품·기계설비·차량·화학제품 등 818개 품목에 대한 25% 관세부과 조치를 발효했다.

관세부과 방침이 정해진 500억 달러(약 56조원) 가운데 나머지 160억 달러 규모의 284개 품목에 대해서는 2주 이내에 관세가 부과될 예정이다.

미중 무역전쟁, 세계 경제 위협 (PG)
미중 무역전쟁, 세계 경제 위협 (PG)

[제작 정연주] 일러스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발효 몇 시간 전인 5일 오후 몬태나주로 향하는 전용기 내에서 기자들에게 "먼저 340억 달러어치에 대해 관세를 부과하고, 나머지 160억 달러 규모에 대해선 2주 이내에 관세가 매겨질 것"이라며 강행 방침을 확인했다.

500억 달러는 지난해 미국의 대중 상품수지 적자 3천750억 달러 가운데 15%에 육박하는 규모다.

중국 상무부는 미국의 관세부과 발효 직후 대변인 명의 담화를 통해 "미국이 역사상 최대규모의 무역전쟁을 시작했다"며 "선제공격을 하지 않겠다고 했지만, 국가의 핵심이익과 국민의 이익을 수호하기 위해서 어쩔 수 없이 필요한 반격에 나설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정확히 어떤 방식으로 반격하겠다는 것인지는 밝히지 않았지만, 사전에 경고한 대로 1차 미국산 대두, 돼지고기 등에 대한 보복관세 부과 맞대응에 들어가겠다는 뜻으로 풀이됐다.

미국이 지난 3월 500억 달러 규모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부과 방침을 처음 밝힌 이후 미국과 중국의 고위 관료들이 협상을 벌였지만 무위에 그쳤고, 결국 대규모 고율 관세가 발효되면서 세계 각국이 우려한 무역전쟁이 시작됐다.

(베이징 로이터=연합뉴스)

(베이징 로이터=연합뉴스)

미국이 초점을 맞춘 중국 산업 부문은 항공우주·정보통신기술·로봇공학·산업기계·신소재·자동차 등 중국이 추진하는 '중국 제조 2025' 정책에 해당하는 것들이다.

이번 관세부과 주요 대상인 340억 달러 규모의 품목은 항공기 엔진·타이어, 일부 승용차·트럭·오토바이·헬기·항공기·우주선, 선박 모터, 원자로, 푸드 프로세싱 설비, 착유기·부화기 등 축산설비, 프린터·복사기 부품, 볼 베어링, 범용 스냅 스위치, 변압기, 리튬배터리, 레이더·무선 설비, 엑스레이 등 의료 설비, 현미경·망원경, 산업 자석 등 광범위하다.

이에 맞서 중국은 트럼프 대통령의 표밭인 중서부 '팜벨트'(농업지대)와 '러스트 벨트'(쇠락한 공업지대)를 겨냥해 농산품, 자동차, 수산물을 포함한 품목 340억 달러 상당에 대한 관세를 먼저 부과하고, 나머지 화학 공업품, 의료 설비, 에너지 제품에 대한 관세부과 여부를 추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중 싸움이 경제패권 다툼의 성격을 띠면서 양쪽 다 물러서기 어려운 상황인 데다 선제공격에 나선 미국이 강경한 태도를 숨기지 않고 있어 무역전쟁이 확전될 가능성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유보하고 있는 2천억 달러어치가 있고, 그리고 3천억 달러어치가 있다"면서 "500억 달러 더하기 2천억 달러, 여기에 약 3천억 달러를 더하는 셈"이라고 말해 중국이 보복관세로 대응하면 미국은 추가 5천억 달러어치에 관세를 부과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몬태나주에서 한 유세에서도 대중 무역적자를 언급하며 중국이 "미국을 죽이고 있다"(killing us)면서 미국은 무역전쟁에서 "모든 카드"를 쥐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동안 위협과 엄포에 머물렀던 500억 달러 관세가 실제 발효됨에 따라 세계 경제에 미치는 파장이 클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프레더릭 뉴먼 HSBC 아시아 연구 책임자는 로이터 통신에 "국제 무역에 10% 관세가 부과되면 세계 경제성장률이 2%포인트 떨어진다는 게 정통한 기관들의 분석으로 이는 상당한 충격"이라며 "미중은 국제 무역에서 너무나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어 세계에 미치는 영향도 예상하기도 어려울 만큼 크다"고 말했다.

[AFP=연합뉴스]

[AFP=연합뉴스]

결국 터진 미중 무역전쟁…미국 관세폭탄에 중국도 반격

유튜브로 보기

cheror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