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호타이어, 중국 '더블스타' 주인으로 맞아 새 출발(종합)

송고시간2018-07-06 14:11

더블스타, 유증 참여로 최대주주 올라서…차이융썬 회장 사내이사로

금호타이어 인수, 중국 더블스타 차이융썬 회장 (PG)
금호타이어 인수, 중국 더블스타 차이융썬 회장 (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사진합성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윤보람 기자 = 경영난을 겪어온 금호타이어[073240]가 중국 타이어업체 더블스타를 새 주인으로 맞이해 6일 새롭게 출발했다.

금호타이어는 6일 서울 청파로 브라운스톤서울에서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더블스타그룹의 차이융썬 회장과 장쥔화 최고재무책임자(CFO)를 사내이사로 선임했다.

이들은 비상근직인 기타 비상무이사로 이사회에 참여한다. 약속대로 금호타이어 기존 경영진인 김종호 금호타이어 회장 등에게 독립적 경영권을 주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금호타이어는 또 이날 문성현 노사정위원회 위원장의 추천을 받아 채권단인 산업은행이 추천한 노동법학자 최홍엽 조선대 교수도 사외이사로 선임했다.

노동계에서는 민간 기업에 사실상 첫 '노동이사제'가 도입된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안건 처리하는 김종호 금호타이어 대표이사
안건 처리하는 김종호 금호타이어 대표이사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중국 타이어업체 더블스타에 매각된 금호타이어 대표이사인 김종호 회장이 6일 오전 서울 중구 중림동 LW 컨벤션에서 열린 임시주주총회에서 안건을 처리하고 있다. 이날 주총에서 금호타이어 주주들은 더블스타 차이융썬 회장, 장진화 최고재무책임자를 등기이사에 선임했고, 채권단인 산업은행에서 추천한 조선대 최홈엽 교수를 노동이사로 임명했다. 민간기업에 노동이사가 선임된 것은 이번 금호타이어 사례가 처음이다. hkmpooh@yna.co.kr

노동이사제는 노동자 대표가 이사회에 참석해 의결권과 발언권 등을 행사하며 경영에 참여하는 제도다.

다만 금호타이어는 "최 교수는 노조가 아니라 채권단 몫으로 추천된 사외이사로, 노동이사제 도입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

금호타이어는 또 채양기 전 현대자동차[005380] 경영기획담당 사장, 김정관 전 지식경제부 2차관, 김종길 법무법인 동인 변호사 등 3명을 사외이사로 신규 선임했다.

이로써 금호타이어의 등기이사는 종전 5명에서 사내이사 4명, 사외이사 5명 등 9명으로 확대됐다.

김종호 회장은 주총 인사말에서 "금호타이어 임직원들은 회사의 최우선 과제인 수익성 회복을 목표로 전 부문에서 환골탈태의 자세로 임하고 있으며 이런 노력들은 빠른 시간 안에 가시적 성과를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무엇보다 금호타이어는 오늘 임시 주주총회를 기점으로 대주주로 참여하는 더블스타와 연구개발, 경영, 영업 등 시너지를 높여 수익성을 향상시키고, 브랜드 가치를 더 제고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블스타로의 편입에 따라 금호타이어의 지배구조도 전환됐다. 더블스타는 주총 이후 6천463억원어치 유상증자 대금을 완납해 신주 1억2천926만 주를 확보했다.

이에 따라 더블스타는 금호타이어 지분 45.0%를 보유한 최대주주가 됐다.

금호타이어, 더블스타 경영진 등기이사 선임
금호타이어, 더블스타 경영진 등기이사 선임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중국 타이어업체 더블스타에 매각된 금호타이어 대표이사인 김종호 회장이 6일 오전 서울 중구 중림동 LW 컨벤션에서 열린 임시주주총회에서 안건을 처리하고 있다. 이날 주총에서 금호타이어 주주들은 더블스타 차이융썬 회장, 장진화 최고재무책임자를 등기이사에 선임했고, 채권단인 산업은행에서 추천한 조선대 최홈엽 교수를 노동이사로 임명했다. 민간기업에 노동이사가 선임된 것은 이번 금호타이어 사례가 처음이다. hkmpooh@yna.co.kr

종전의 최대주주였던 KDB산업은행 등 채권단 지분은 42.0%에서 23.1%로 줄었다.

이날 오전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진행된 더블스타-금호타이어 투자절차 마무리 행사에는 차이융썬 더블스타 회장과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김종호 금호타이어 회장이 참석했다.

금호타이어 노조위원장 및 임직원 대표, 더블스타 측 인사와 더블스타 본사가 있는 칭다오(靑島)의 정부 관계자들도 함께 자리했다.

차이융썬 회장은 "금호타이어의 경쟁력은 승용차용 타이어(PCR)에, 더블스타의 경쟁력은 트럭·버스용(TBR) 타이어에 있다"면서 "양사는 협력과 합작을 통해 각자의 장점을 발휘, 승수효과(Multiplier Effect)를 일으켜 글로벌 타이어시장에서 선두 기업으로 올라설 것"이라고 밝혔다.

차이 회장은 "금호타이어의 독자적인 경영을 보장하는 것은 물론 회사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한중 양국 국민의 우정과 경제무역 협력, 노사 우호 관계의 본보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동걸 회장은 "국책은행으로서 금호타이어 정상화의 기반을 마련함은 물론 모든 이해관계자가 한발씩 양보하며 난제들을 하나씩 해결했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고 자평했다.

이번 더블스타의 투자에 따라 금호타이어와 더블스타의 시장 점유율을 합산할 경우 양사의 사업 규모는 글로벌 톱 10으로 올라선다.

회의장 떠나는 김종호 금호타이어 대표이사
회의장 떠나는 김종호 금호타이어 대표이사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중국 타이어업체 더블스타에 매각된 금호타이어 대표이사인 김종호 회장이 6일 오전 서울 중구 중림동 LW 컨벤션에서 열린 임시주주총회에서 소액주주들의 요청으로 잠시 정회한 뒤 주총장을 떠나고 있다. 이날 주총에서 금호타이어 주주들은 더블스타 차이융썬 회장, 장진화 최고재무책임자를 등기이사에 선임했고, 채권단인 산업은행에서 추천한 조선대 최홈엽 교수를 노동이사로 임명했다. 민간기업에 노동이사가 선임된 것은 이번 금호타이어 사례가 처음이다. hkmpooh@yna.co.kr

금호타이어가 점유율 1.6%로 14위, 더블스타가 점유율 0.7%로 23위인데 이를 합칠 경우 2.3%가 돼 현재 10위인 중국 중처고무그룹(2.1%)을 앞지른다.

하지만 금호타이어가 안착하기 위해서는 앞으로 국내외 영업망 회복, 수익성 개선, 중국법인 정상화 등의 과제를 풀어야 한다.

금호타이어는 지난해 한국타이어[161390]와 넥센타이어[002350] 등 경쟁사들이 10% 안팎의 높은 영업이익률을 올리는 가운데 1천572억원의 적자를 냈다.

금호타이어 중국법인은 지난해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보복과 중국 내 불매운동 등의 악재가 겹치며 444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중국 시장에서의 판매 정상화와 수익성 회복이 시급한 과제인 셈이다. 특히 중국 시장 회복에서는 더블스타가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진행된 더블스타-금호타이어 투자절차 마무리 행사에서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왼쪽부터)과 차이융썬 더블스타 회장, 김종호 금호타이어 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더블스타 제공]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진행된 더블스타-금호타이어 투자절차 마무리 행사에서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왼쪽부터)과 차이융썬 더블스타 회장, 김종호 금호타이어 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더블스타 제공]

sisyphe@yna.co.kr,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