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통일농구 환송만찬…北 "경기는 승패있지만 통일의 길엔 없어"(종합)

北최휘 만찬사…조명균 "남북, 선수들처럼 함께한다면 화해·평화도 성큼"
포옹하는 남과 북
포옹하는 남과 북(평양=연합뉴스) 5일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남북통일농구경기를 마친 남과 북의 선수, 감독, 코치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이정진 정빛나 기자 = 북측은 5일 남북통일농구대회에 참석한 남측 방북단을 위해 국가체육지도위원장인 최휘 노동당 부위원장 주재로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환송만찬을 열었다.

최휘 부위원장은 만찬사에서 "경기에서는 승자와 패자가 있어도 끊어진 민족의 혈맥을 잇고 하나의 강토에서 행복하게 살아보려는 자주통일의 길에서는 승패자가 따로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북측의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북측의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최 부위원장은 이번 통일농구에 대해 "우리 겨레의 담찬 모습을 온 세상에 보여준 뜻깊은 계기"라고 평가하며 "북과 남이 하나로 뭉치면 민족의 존엄과 기개를 더 높이 떨쳐갈 수 있음을 다시 한 번 뚜렷이 보여줬다"고 밝혔다.

그는 "북과 남의 선수들과 응원자들이 하나로 어울려 함께 뛰고 함께 응원하며 온 경기장을 통일열기로 뜨겁게 달구어놓은 감격스러운 모습은 노래에도 있듯이 우리는 핏줄도 하나, 언어도 역사도 하나이며 갈라져선 못살 하나, 둘 합치면 더 큰 하나임을 우리 겨레의 가슴마다 깊이 새겨줬다"고 말했다.

최 부위원장은 "체육분야에서 왕래와 접촉, 교류를 더욱 활성화하고 좋은 경기성과와 경험을 나누면서 앞으로 있게 될 제18차 아시아경기대회에서 더 많은 금메달을 쟁취해 온 겨레에 더 큰 기쁨과 희열을 안겨주자"고 강조했다.

이어 방북단장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만찬사에서 "모든 경기 하나하나가 뭉클한 감동을 주고 어떤 드라마보다도 극적이었다"며 "남과 북도 우리 선수들처럼 함께한다면 화해도, 평화도, 통일도 더욱 확고해지고 성큼 다가올 것"이라고 말했다.

조 장관은 "(통일농구로) 남북 선수들 간의 우정도 아주 빠른 속도로 깊어진 것 같다"며 "지금 여러분의 모습이 바로 민족의 힘이고, 스포츠의 힘"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남북통일농구대회서 축사하는 조명균 장관
남북통일농구대회서 축사하는 조명균 장관(평양=연합뉴스) 남측 통일농구대표팀의 단장인 조명균 장관이 지난 4일 오후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린 남북통일농구 혼합경기에서 축사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면서 "체육 교류가 앞장서 나감으로써 남북 두 분 정상께서 합의한 판문점 선언 이행도 더욱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번 통일농구경기대회의 성공을 통해 남북 체육 교류의 문이 더욱 활짝 열렸다"며 "남북은 상대측 지역에서 개최하는 국제체육경기에 상호 참가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 "8월에 열리는 아시아경기대회에서 남과 북의 선수들이 다시 한 번 서로의 손을 맞잡고 민족의 단합된 힘을 세계에 펼쳐 나갈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남북은 전날 양측이 한팀을 이뤄 겨루는 남녀 혼합경기에 이어 이날 남녀 친선경기를 진행하고 모든 경기 일정을 마무리했다.

남북통일농구 친선경기서 대화하는 조명균-최휘
남북통일농구 친선경기서 대화하는 조명균-최휘(평양=연합뉴스) 5일 오후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린 남북통일농구 여자부 친선경기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왼쪽)과 북한 최휘 노동당 부위원장(국가체육지도위원장)이 대화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남측 방북단은 6일 평양시내 참관 일정을 소화한 뒤 오후에 귀환할 예정이다.

transil@yna.co.kr

sh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7/05 21: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