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NC 류재인, 3타자 연속 몸에 맞는 공…최다 타이

송고시간2018-07-04 20:32

NC 다이노스 사이드암 류재인. [NC 다이노스 홈페이지]

NC 다이노스 사이드암 류재인. [NC 다이노스 홈페이지]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NC 다이노스 사이드암 류재인(22)이 세 타자 연속 몸에 맞는 공을 던졌다. KBO리그 불명예 타이기록이다.

류재인은 4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방문경기, 2-9로 뒤진 4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 등판했다.

첫 타자 양석환에게 초구 몸에 맞는 공을 던진 류재인은 후속타자 김재율에게도 초구 몸쪽 공을 구사하다 사구를 범했다.

유강남과는 풀 카운트 승부를 펼쳤으나, 6구째 공이 유강남의 몸에 맞았다.

세 타자 연속 사구는 14번째 나온 KBO리그 역대 최다 타이기록이다.

최근에는 LG 신승현이 2014년 7월 31일 대구 시민 삼성 라이온즈전에서 범했다.

류재인은 올 시즌 처음이자 개인 통산 두 번째 1군 경기를 치렀지만, 제구 난조로 흔들렸다.

몸에 맞는 공 3개로 2사 만루 위기를 자초한 류재인은 정주현을 3루 땅볼로 처리해 실점은 막았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21006003300070

title : 유엔 안보리, 시리아 알레포 연쇄테러 비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