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규 임용자만 인사 가산점…전북 영양교사 반발

송고시간2018-07-04 18:11

전북교육청 청사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북교육청 청사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전북교육청이 2019년도 인사 때 신규 임용된 영양 교사들에게만 '가산점'을 주기로 하자 기존 영양 교사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전북영양교사회 전주지회는 4일 성명을 내고 "전북교육청이 2019학년도 3월 1일자 영양 교사 인사에서 올해 신규 임용된 교사 50명에게만 2점 가산점을 주기로 했다"며 "전례 없는 명백한 특혜다"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2017년 임용자들은 가산점 1점에 불과하며, 포상·다자녀 교사들에게 주어지는 가산점이 0.25∼1점인 상황을 고려하면 2점은 엄청난 점수"라고 주장했다.

전북교육청은 인사관리 기준에 따라 3년에 한 번씩 통합인사를 단행, 가산점(1∼3점) 별로 근무지를 배정하고 있다.

가산점이 높을수록 본인이 원하는 근무지에 배정될 가능성이 커진다.

전북교육청은 도내 영양 교사 9명으로 구성된 '영양 교사 인사 실무위원회'를 열어 올해 신규 임용자에 대한 가산점 혜택을 결정했다.

전주지회는 "일반 교원 인사를 물론 대한민국 공무원 인사 전체를 살펴도 이런 엉뚱한 일은 찾기 어렵다"며 "원칙과 상식에 맞지 않고 관례에도 없는 일을 용납할 수 없다"고 성토했다.

전북교육청은 공정성을 기하기 위한 '고육지책'이라고 맞섰다.

전북교육청 관계자는 "다른 교사들은 근속 가산점, 자격증 가산점 등을 얻어 점수가 높은데, 올해 신규 임용된 영양 교사들은 상대적으로 불리한 위치다"며 "인사 공정성을 기하기 위해 실무위원회가 가산점 혜택을 결정했다"고 반박했다.

d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731110952530

title : 부양가족 있어도 생계급여 준다…18만가구 26만명 신규혜택(종합2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