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 미성년자 성폭행범 엄벌' 靑 국민청원 참여 20만 명 넘어

송고시간2018-07-04 18:13

성폭행 피해 여중생 엄마 "가해자들이 오히려 떳떳해"

'대구 미성년자 성폭행범 엄벌' 靑 국민청원 참여 20만 명 넘어 - 1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자신의 딸을 집단 성폭행한 가해자들을 엄벌에 처해달라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에 20만 명 이상이 참여해 청와대가 공식 답변을 내놓게 됐다.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온 '가해자들은 떳떳이 생활하고 집단 성폭행당한 피해자인 저희 아이는 오히려 더 죄인같이 생활하고 있습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에 참여한 인원은 4일 오후 6시께 총 20만 명을 넘어섰다.

이로써 지난달 24일에 올라온 이번 청원은 '한 달 내 20만 명 이상의 동의'라는 청와대 공식 답변 요건을 충족했다.

자신을 15살 여중생을 둔 엄마라고 소개한 청원자는 "2018년 3월 저희 아이가 2000년생 남자아이 3명과 딸아이와 같은 또래 남학생 4명, 총 7명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하고 그런 과정에서 사진도 찍히고 폭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청원자는 "사건이 있었던 후로 남자아이들이 ㅇㅇㅇ를 성폭행했다며 자랑스럽게 소문을 냈고 딸 애는 수군거림과 따돌림을 견디지 못해 대안학교 (입학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가해자 중) 네 명의 아이들은 소년원에 들어가고 나서도 그걸 자랑스럽게 여기고 있다"며 "딸 아이가 목숨을 끊으려고 아파트에서 뛰어내리려는 걸 발견해 부둥켜안고 얼마나 울었는지 모른다"고 적었다.

청원자는 "그 사건이 일어나고 (가해자) 7명의 아이들이나 부모 쪽에서 어떤 사과 한 번도 못 받았고 피해자인 아이가 죄인처럼 숨어 지내야 했다"면서 "가해자인 아이들이 떳떳하게 생활하는 현실이 원망스럽다"고 비판했다.

청원자는 "소년들이 제대로 된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다시는 재범의 생각이 들지 않게 강한 법의 심판을 요구 드린다"고 덧붙였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3003200071

title : 백악관 조정관 "코로나19 확산, 새 국면…3·4월과 다르다" 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