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보름 만에 다시 만난 현대차 노사…집중교섭 속개

송고시간2018-07-04 17:56

올해 임단협 상견례 하는 현대차 노사
올해 임단협 상견례 하는 현대차 노사

현대차 노사가 지난 5월 3일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본관 아반떼룸에서 올해 임협 상견례 할 때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현대자동차 노사가 올해 임금협상 타결을 위해 4일 교섭을 재개하고 집중교섭에 나섰다.

노사는 이날 오후 울산공장 아반떼룸에서 13차 교섭을 열었다.

지난달 20일 교섭이 결렬된 이후 보름만이다.

이날 교섭에서 노사는 다시 교섭하게 된 것에 의미를 두고 집중교섭을 이어나가기로 했다.

올해 교섭에서 노조는 기본급 대비 5.3%인 11만6천276원 인상(호봉승급분 제외), 순이익의 30% 성과급 지급, 조건없는 정년 60세 적용, 해고자 복직, 고소·고발 철회 등을 요구했다.

사회 양극화 해소를 위한 사내하청 임금 7.4% 인상, 하청업체 부당계약 등 공정거래법 위반 근절대책 마련, 납품단가 후려치기 근절 등은 특별요구안에 담았다.

사측은 기본급 3만5천원 인상(호봉승급분 포함), 성과금 200%+100만원 지급 등을 제시해 임금을 둘러싼 양측의 온도 차가 크다.

정년, 해고자 문제 등 다른 사안 역시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광주광역시가 제안하고 현대차가 투자해 광주시에 자동차 공장을 신설하는 '광주형 일자리'를 두고도 노사가 대립하고 있다.

노조는 여름 휴가(7월 28일) 전 타결을 목표로 오는 10일까지 집중 교섭하고 이후 파업 여부와 일정을 논의할 계획이다.

노조는 지난 2일 파업 찬반투표를 진행해 전체 조합원(5만417명) 대비 65.62% 찬성으로 가결했다.

can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