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MB측 "정권마다 반복되는 정치감사 중지돼야"…공식 입장

송고시간2018-07-04 17:42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김연정 기자 = 이명박(MB) 전 대통령 측은 4일 감사원의 4대강 감사 발표에 대해 '정권이 바뀔 때마다 반복되는 정치적 감사'라며 감사 결과를 정면 반박했다.

이 전 대통령 비서실은 이날 공식 입장문을 통해 "4대강 사업은 이미 3차례 감사원 감사를 받았으며 대법원 역시 2015년 4대강 사업이 적법하게 시행되었다고 판결했다"며 "정권이 바뀔 때마다 입맛에 따라 반복되는 4대강 사업에 대한 정치적 감사는 중지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명박정부 이전 10년간 매년 평균 5조6천억 원에 달하던 홍수 등 자연재해로 인한 피해액과 복구비의 합계액도, 4대강 사업 이후엔 4천억 원 수준으로 10분의 1 이상 줄었다"고 밝혔다.

또 "2005년 이전 13년간 28조6천억 원이 투입됐고 2007년부터 2015년까지 32조원이 더 투입되기로 예정됐던 환경부의 4대강 물관리 예산도 4대강 사업으로 오히려 절감됐다"고 덧붙였다.

이는 감사원이 이날 4대강 사업 경제성 분석 결과를 발표하면서 50년간 총비용은 31조원인 반면, 총편익은 6조6천억원으로 경제성이 형편없이 낮게 나타났다고 한 점을 반박한 것이다.

이 전 대통령 비서실은 "이같은 사실을 외면한 감사원의 4대강 사업 경제성 분석은 국민의 공감을 얻지 못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RPR20200204009200353

title : 충남교육청, 서한문 통해 공사 청렴 의지 전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