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결혼은 필수' 옛말…남성 62% 여성 50%만 "반드시 해야"

송고시간2018-07-04 16:52

4년새 남성 8.4%포인트, 여성 9.6%포인트 ↓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결혼은 필수라는 말은 옛말이 됐다. 반드시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남녀가 점차 줄고 있다.

반드시 결혼해야 한다는 생각은 여성보다 남성이 강한 것으로 조사됐다.

'결혼은 필수' 옛말…남성 62% 여성 50%만 "반드시 해야" - 1

이혼을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남녀 역시 감소세다.

4일 충청지방통계청에 따르면 결혼을 꼭 해야 한다거나 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하는 충북지역 남성은 2016년 기준 62.2%이고, 여성은 50.1%이다.

이 비율은 매년 낮아지고 있다.

남성의 경우 2012년 70.6%에서 2014년 64.2%, 2016년 62.2%로 떨어졌다. 여성도 같은 기간 59.7%에서 56%, 50.1%로 낮아졌다.

평균 초혼 연령은 매년 높아지는 추세다.

2007년 각각 30.64세, 27.62세였던 남녀 평균 초혼연령은 2017년 32.27세, 29.67세로 1.63세와 2.05세 증가했다.

이혼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는 남녀는 2016년 기준 각 50.5%, 37.4%이다.

남성의 경우 2012년 54.3%에서 2016년 50.5%로 3.8% 포인트 하락했다. 여성도 같은 기간 45.1%에서 37.4%로 7.7% 포인트 낮아졌다.

결혼하지 않고도 함께 살 수 있다고 생각하는 남녀는 2012년 40.9%에서 2016년 45.6%로 4.7% 포인트 높아졌다.

외국인과 결혼해도 상관없다는 남녀도 같은 기간 63.9%에서 65.1%로 1.2% 포인트 증가했다.

k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50907128800002

title : <2016 예산> 최경환 "경제 살리는 게 궁극적 재정건전성 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