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도시철도 2호선 시민 의견듣고 적절한 공론화 방식 결정"

송고시간2018-07-04 16:12

광주시, 시민단체에 제안해달라 요청…'공론조사' 장식될 듯

광주시청 전경. [광주시 제공=연합뉴스]
광주시청 전경. [광주시 제공=연합뉴스]

(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광주시가 논란이 일고 있는 도시철도 2호선 공론화 방식을 시민단체의 의견을 반영해 결정하기로 했다.

4일 광주시에 따르면 전날 시민사회단체에 도시철도 2호선 공론화 방식을 제안해 달라고 공식 요청했다.

시민사회단체는 이날 대표자 모임을 열고 공론화 방식을 논의해 적절한 방안을 광주시에 제안하기로 했다.

이날 시민단체 대표자 회의에는 광주시민단체협의회, 참여자치21, 시민플랫폼 나들 등 '사람중심 미래교통 시민모임' 소속 단체 등 모두 20여개 단체 대표단이 참석했다.

시민단체는 이날 회의에서 도시철도 2호선 공론화 방식으로 시민 배심원제를 혼합한 형태의 '공론조사 방식'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공론조사는 찬반이 뚜렷한 사안에 대해 활용하는 '숙의형 여론조사'라고도 한다.

지난해 문재인 정부가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 재개 문제를 놓고 시행한 공론조사가 대표적이다.

공론화위원회를 구성해 조사방법과 표본추출 등을 논의하고 전문기관에 맡겨 진행한다.

지역별 성별 나이별로 대상자를 무작위 추출해 최종적으로 적극적 참여층 300명 안팎을 선발한다.

이들에게 도시철도 2호선 찬반에 대한 자료를 제공하고 질의·응답과 워크숍 등을 통해 지식을 쌓은 뒤 찬반 표결하게 된다.

이 방식은 전문기관 선정과 표본추출, 숙의 과정 등을 거치므로 기본적으로 6개월 정도 걸릴 것으로 보인다.

시민단체는 다음 주까지 내부 검토를 거쳐 공론화 방식을 최종적으로 확정한 뒤 광주시에 제안할 예정이다.

광주시는 시민단체의 공론화 방식을 전달받으면 최대한 이른 시일 안에 공론화 방식을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10년 넘게 시의회 등 여론 수렴 과정을 거쳐 민선 6기 전임 시장때 결정된 내용이 흔들리면서 행정의 신뢰성과 일관성에 대한 훼손 등 후유증도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도시철도 2호선과 관련해 광주시민의 뜻이 담길 수 있도록 적절한 방식의 공론화를 거쳐 건설 방식을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며 "시민단체가 공론화 방식을 제안해 오면 검토를 거쳐 최대한 이른 시일 안에 공론화 방식을 정하겠다"고 말했다.

kj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