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공항 4·3 유해발굴 협약…"70년 한 풀어드리겠다"

송고시간2018-07-04 16:06

(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양조훈 제주4·3평화재단 이사장, 장만희 국토교통부 제주지방항공청장, 강동원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장은 4일 오전 제주도청에서 '4·3 행방불명 희생자 유해발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제주공항 4·3 유해발굴 협약식
제주공항 4·3 유해발굴 협약식

(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강동원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장, 장만희 국토교통부 제주지방항공청장, 홍성수 4·3실무위원회 부위원장, 양윤경 제주4·3희생자유족회장, 원희룡 제주도지사, 양조훈 제주4·3평화재단 이사장(이상 왼쪽부터)이 4일 오후 제주도청에서 4·3 행방불명 희생자 유해발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나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8.7.4

이는 제주국제공항 활주로 주변에 묻힌 4·3 희생자들의 유해를 발굴하기 위한 것이다. 1949년 10월 진압군에 의해 불법 군법회의를 통해 사형이 집행된 희생자 240여 명과 한국전쟁 이후 예비검속 희생자 800여 명 중 상당수의 유해가 묻혀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날 협약에 따라 4·3평화재단은 오는 10일 현장 개토제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발굴작업에 돌입한다.

유해발굴 대상지는 제주공항 내 남북활주로 동쪽 뫼동산 인근, 남북활주로 북단 동쪽과 서쪽 구역 등 3개 지점이다. 제주시 도두동의 공항 외부 남쪽 1개소와 제주시 조천읍 선흘리와 북촌리, 서귀포시 대정읍 구억리 등 4개소에서도 발굴이 진행된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4·3 행방불명 희생자 유해발굴 사업을 통해 70여 년간 시신조차 찾지 못했던 유가족의 한을 풀어드리겠다"고 말했다.

4·3평화재단은 앞서 지난 4월 24일부터 28일까지 제주공항에서 땅속탐사레이더(GPR: Ground Penetrating Radar)를 투입해 탐지 작업을 벌였다.

제주공항 4·3 유해발굴 예정지
제주공항 4·3 유해발굴 예정지

(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제주도와 제주4·3평화재단이 오는 10일부터 4·3 행방불명 희생자 유해발굴 작업을 벌일 곳을 표시한 도면. 2018.7.4

2006년부터 2010년까지 이뤄진 4·3 희생자 유해발굴 사업을 통해 총 400구의 유해가 발굴됐다. 이 가운데 현재까지 92구의 유해만 신원이 확인됐다.

2007년 제주공항 서북 쪽에서 2단계 1차 발굴을 한 결과 128구의 유해가, 이듬해 제주공항 동북 쪽을 발굴하자 260구의 유해가 각각 발굴되는 등 총 388구의 유해가 발굴됐다.

도는 서울대 법의학연구소를 통해 아직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유해에 대한 유전자 검사를 계속하고 있으며, 올해 10월 말까지 검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kh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60219149000004

title : 독도수호전국연대, 日 '다케시마의 날' 기념식 항의방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