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징주] 美관세폭탄 우려에 현대차 8년여만에 12만원선 붕괴

송고시간2018-07-04 15:40

(서울=연합뉴스) 임은진 기자 = 현대차[005380]가 8년여 만에 종가 기준 12만원 아래로 하락했다.

현대차는 4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전 거래일보다 2.05% 하락한 11만9천500원에 장을 마감했다.

현대차의 종가가 12만원선 아래로 떨어진 것은 지난 2010년 4월 19일 11만9천원 이후 8년 2개월여 만이다.

기아차[000270]도 4.52% 하락한 2만9천550원에 거래를 마쳐 3만원선 아래로 주가가 주저앉았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수입산 자동차에 대한 '관세 폭탄' 가능성을 재차 언급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일(현지시간)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철강을 얘기할 수도 있고, 모든 것을 얘기할 수 있다. (그렇지만) 가장 큰 것은 자동차"라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월 수입 자동차에 무역확장법 232조를 적용해 고율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으며 미국 상무부는 외국산 자동차가 국가 안보를 저해하는지 조사 중이다.

[특징주] 美관세폭탄 우려에 현대차 8년여만에 12만원선 붕괴 - 1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