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북 여자농구 간판 박혜진·로숙영, 통일농구에선 '한 팀'

송고시간2018-07-04 15:25

박혜진(왼쪽)과 로숙영
박혜진(왼쪽)과 로숙영

[연합뉴스 자료사진]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고미혜 기자 = 남과 북의 농구선수들이 한팀이 돼서 코트 위의 통일을 이룬다.

4일 오후 북한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리는 남북 통일농구 혼합경기에서는 남북 6명씩의 선수로 구성된 '평화팀'과 '번영팀'이 경기를 펼친다.

오후 3시 40분에 먼저 열리는 여자부 경기에선 한국의 이문규 감독과 북한 정성심 코치가 번영팀을, 북한 장명진 감독과 남한 하숙례 코치가 평화팀을 이끈다.

번영팀엔 지난 시즌 여자농구 MVP에 빛나는 박혜진을 비롯해 박지현, 김한별, 염윤아, 강이슬, 곽주영이 남한 대표로 들어갔다.

북측 선수엔 지난해 국제농구연맹(FIBA) 아시아컵에서 득점왕에 오른 로숙영이 포함됐다. 장미경, 김혜연, 박옥경, 정순화, 고은경도 번영팀에서 남한 선수들과 호흡을 맞춘다.

평화팀에선 심성영, 박하나, 임영희, 고아라, 최은실, 김소담 등 남측 선수와 김은정, 김류정, 리정옥, 박진아, 홍련아, 공수연 등 북측 선수들이 뛴다.

이 가운데 박진아는 올해 15살이면서 키가 200㎝에 달하는 북한 여자농구 유망주다.

여자 경기 이후 5시 40분 시작되는 남자 혼합 경기에선 허재 감독과 북한 안용빈 코치가 평화팀을, 리덕철 북한 감독과 김상식 남한 코치가 번영팀을 지휘한다.

평화팀엔 남측 박찬희, 최준용, 최진수, 허웅, 라틀리프, 이승현과 북측 김청일, 김남일, 원윤식, 최류리, 정성일, 김국성이 함께 손발을 맞춘다.

번영팀 선수는 남측 허훈, 이대성, 이정현, 정효근, 강상재, 김준일, 북측 신금별, 최성호, 조진국, 김철명, 장금철, 김진영이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60706145100030

title : 롯데 "신천동 싱크홀, 제2롯데월드와 무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