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원자력연구원-국민대 '문화재 보존 연구' 맞손

뫼스바우어 분광분석 기법 활용…수소에너지 촉매제도 개발
뫼스바우어 분광 분석기 [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연합뉴스]
뫼스바우어 분광 분석기 [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연합뉴스]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한국원자력연구원과 국민대는 4일 서울 성북구 국민대에서 뫼스바우어 분광분석 기법을 활용한 문화재 보존 연구와 수소에너지 촉매제 개발을 위한 상호 협력협약(MOA)을 했다.

원자력연구원과 국민대는 관련 국제연구 참여, 연구시설 공동 활용, 학술 교류 등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뫼스바우어 분광 기법은 현존하는 연구수단 중 가장 미세한 에너지까지 측정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진 분석 기술이다.

감마선의 공명현상을 바탕으로 한 기법으로, 1958년 독일의 루돌프 뫼스바우어가 발견했다.

이 기법을 활용하면 단청 안료나 도자기 유약 등 우리나라 문화재 발색 근원인 철의 화합물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철 화합물과 수분을 포함하는 대기 질이 석조문화재에 주는 영향을 비파괴 검사로 현장에서 살필 수 있다.

비싼 백금을 대체하는 수소에너지 촉매제 개발에도 도움이 된다고 원자력연구원은 설명했다.

앞서 지난 5월 원자력연구원은 공주대와 중성자 분석 기법을 바탕으로 한 문화재 보존·분석 분야 협력을 약속했다.

임인철 방사선과학연구소장은 "기초과학 성과를 바탕으로 한 문화재 보존 연구는 사회현안을 해결하고 미래 사회에 이바지할 대표적 분야"라며 "수소에너지 활용을 위해서도 원자력 기술은 매우 유용하게 쓰일 것"이라고 말했다.

wald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7/04 14: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