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5년 만에 류경정주영체육관에 선 허재 "감회가 새롭네요"

송고시간2018-07-04 13:13

15년 만에 류경정주영체육관에 선 허재 "감회가 새롭네요" - 1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고미혜 기자 = 남북 통일농구를 위해 방북한 허재 농구 대표팀 감독은 15년 만에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을 찾아 새로운 감회를 전했다.

허 감독은 4일 오전 평양에서 대표팀 첫 훈련을 하고 "15년 전에 여기 체육관 생겼을 때 처음 온 뒤 15년 만에 왔다"며 "처음 왔을 때와 비슷하게 기분 새롭고, 긴장된다고 할까 감회가 새롭다"고 말했다.

허재는 선수 시절이던 2003년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린 마지막 통일농구에 참가했다. 당시 북한 농구선수 리명훈과의 끈끈한 우정도 주목을 받았다.

허 감독은 "예전에 리명훈 선수와 소주 한 잔 먹는 장면이라든지 대화를 나눈 것이 화제가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수 생활할 때 옛날에 봤던 (북한) 선수들은 지금 고위 직책에 있는 것 같아서 많은 얘기는 못 하고 안부 인사만 했다"고 전했다.

전날 평양에 도착한 허 감독은 옥류관 환영 만찬에서 15년 만에 평양냉면도 맛봤다.

허 감독은 "15년 전이랑 옥류관 냉면 맛이 내가 느끼기엔 좀 다른 것 같다"며 "맛있게 먹었다"고 웃었다.

방북 후 대동강을 찾았다는 허 감독은 "아름답고 좋은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며 "언제 기회 있을지 모르겠지만, 기념이 될 것 같아서 (아들) 웅이, 훈이랑 사진을 한 장 찍었다"고 말했다.

남녀 농구 대표팀은 북한 선수들과 섞여 4일 오후 3시 40분부터 혼합 경기를 치른다.

15년 만에 류경정주영체육관에 선 허재 "감회가 새롭네요"

유튜브로 보기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