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평화 광주 의원들 "美 25% 자동차 관세에 선제대책 마련해야"

송고시간2018-07-04 12:24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민주평화당 광주지역 국회의원 4명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수입자동차에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할 가능성이 제기된 데 대해 한국 정부의 선제적 대책을 촉구했다.

장병완, '미국 무역확장법 적극 대처해야'
장병완, '미국 무역확장법 적극 대처해야'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민주평화당 최경환(왼쪽부터), 장병완, 천정배 의원이 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미국의 수입자동차 및 부품 무역확장법 232조 적용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 대처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2018.7.4
kjhpress@yna.co.kr

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와 천정배·최경환 의원은 4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성명을 발표했다. 김경진 의원은 기자회견에는 참석하지 않았으나 성명에 동참했다.

이들 의원은 광주를 지역구로 두고 있으며, 광주에는 기아차 공장 등이 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미국발 25%의 관세 폭탄이 떨어진다면 향후 5년간 대미수출 순손실 74조원, 64만6천여 명의 일자리 손실이 예상된다"며 "특히 광주는 수출액의 40%, 총생산액의 32%를 차지하는 자동차산업이 초토화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관세 부과에 따른 무역전쟁은 거미줄처럼 얽힌 자동차산업 생태계를 무너뜨려 전 세계 소비자의 후생만 후퇴하게 될 것"이라며 "지금은 무엇보다 우리 정부의 적극적이고, 선제적 대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들 의원은 "트럼프발 자동차 관세 부과 대처 여하에 따라 국내 자동차산업과 지역경제의 존망이 좌우되고, 이는 문재인 정부 통상외교 역량을 가늠하는 시험대가 될 것"이라며 미국의 고율 관세를 막기 위한 범정부 차원의 역량 총동원을 촉구했다.

아울러 르노삼성·현대차 공장이 있는 부산과 울산 등 다른 지역에도 공조를 요청했다.

장 원내대표는 "이 문제는 광주뿐만 아니라 자동차를 생산하는 다른 지역 경제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다른 지역·정당과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고율 관세 부과를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417120800054

title : '현대사의 비극'…21대 국회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 관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