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휴대전화 소액결제 명의도용 의심때 구매자 정보 요청 가능

송고시간2018-07-04 06:01

12월 13일부터 서비스업체에 확인 의무화…거부시 과태료 최고 1천만원

스마트폰 소액결제 [연합뉴스TV 제공]
스마트폰 소액결제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현석 기자 = 연말부터 게임 등 콘텐츠 제공업체나 결제대행사는 휴대전화 명의자가 명의도용이 의심되는 구매자의 정보를 요구할 경우 의무적으로 자료를 제공해야 한다.

업체가 구매자 확인을 거부할 경우 최고 1천만원의 과태료를 내야 한다.

4일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최근 이러한 내용이 담긴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개정안'을 입법 예고하고 오는 12월 13일부터 시행키로 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통신과금 서비스(휴대전화 소액결제) 이용자가 자신의 의사에 따라 결제가 이뤄졌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구매자의 이름, 생년월일, 재화 등 구매 이력을 제공해 달라고 거래 상대방에 요청할 수 있다.

그동안 게임업체와 인터넷쇼핑몰 등 콘텐츠 제공업체는 사이트 이용자와 휴대전화 명의자간 정보가 다른 경우 사이트 이용자의 동의 없이는 구매자 개인정보나 결제내역을 휴대전화 명의자에게 제공하지 못해 사이버경찰에 신고하도록 안내할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지난 5월 말 정보통신망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한 데 이어 연말 시행령 개정안이 효력을 발휘하면 휴대전화 명의자가 본인 이름과 연락처, 결제내역, 요청 목적 등이 포함된 구매자 정보 제공 요청서를 업체에 제출하면 구매자 정보와 구매 이력을 받을 수 있다.

휴대전화 소액결제 분쟁 조정·해결 기관이나 단체를 통해 구매자 정보 제공 요청을 대행할 수도 있다.

콘텐츠 제공업체나 결제대행사가 이용자의 정보 제공 요청을 거부할 경우 위반 횟수에 따라 1회 300만원, 2회 600만원, 3회 이상 1천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그동안 휴대전화 명의자가 명의도용 결제가 의심되더라도 소액인 데다 정보 확인이 어려운 점 때문에 확인이나 신고에 소극적이었다"며 "앞으로 콘텐츠업체를 통한 구매자 확인이 가능해지면 스미싱(문자메시지 활용 금융사기) 피해가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캐피탈 업체를 위장한 스미싱 앱
캐피탈 업체를 위장한 스미싱 앱

[SK텔레콤 제공]

harri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