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초대형 TV '불량 유리화면' 잡아내는 센서 등장

표준과학연구원 기술 노비텍에 이전…상용화 제품 개발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진종한 책임연구원 연구팀이 대형 유리기판 두께와 굴절률을 실시간으로 측정하고 있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제공=연합뉴스]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진종한 책임연구원 연구팀이 대형 유리기판 두께와 굴절률을 실시간으로 측정하고 있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제공=연합뉴스]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대형 유리기판 두께 불량을 안정적으로 검출하는 측정 기술이 상용화 단계에 들어섰다.

3일 한국표준과학연구원(KRISS·표준연)에 따르면 진종한 광학표준센터 책임연구원 팀은 강한 진동 환경에서도 실시간으로 대형 유리기판 두께와 굴절률을 잴 수 있는 센서를 만들었다.

최근 7년 새 우리나라에서 판매되는 TV 화면이 평균 10인치 정도 커지면서 제조 공정상 엄격한 검사의 필요성도 늘었다.

TV 액정표시장치(LCD) 핵심 부품은 유리기판이다.

큰 규모의 유리기판을 불량 없이 만들려면 반드시 모든 면적이 균일한 두께를 유지해야 한다.

유리기판 상태에서 문제를 검출하지 못하면 TV에 불량품이 그대로 조립될 수 있다.

대형 유리기판 두께·굴절률 측정 센서
대형 유리기판 두께·굴절률 측정 센서

진종한 책임연구원팀은 광 간섭계를 기반으로 대형 유리기판 두께를 실시간 측정하는 기술을 구현했다.

개발된 센서는 세계 최고의 진동 둔감(vibration insensitive) 성능을 가진다.

진동이 강한 악조건 속에서도 정확한 두께 측정이 가능하다는 뜻이다.

연구팀은 빛을 그대로 통과하는 투과식 간섭계 형태를 도입했다.

유리기판에 빛을 보내 반사하는 기존 반사식 간섭계와는 다르다.

센서 하나로 굴절률까지 함께 알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 덕분에 번거롭게 굴절률을 사전에 측정하지 않아도 된다.

진종한 책임연구원은 "수많은 사물인터넷 기반 첨단 제품에 사용하는 유리기판 생산 공정에 적용할 수 있다"며 "기존 외국산 센서로는 대응이 불가능한 두께·굴절률 동시 측정을 실현했다"고 말했다.

대형 유리기판 두께·굴절률 측정 센서
대형 유리기판 두께·굴절률 측정 센서

지난해 KRISS는 해당 기술을 광계측 전문기업 노비텍에 이전했다.

노비텍은 이를 기반으로 상용화 제품을 개발해 글로벌 유리 전문기업과 공급계약을 했다.

이준영 노비텍 대표는 "외국 시장에 진출해 유리기판뿐 아니라 태양광패널이나 실리콘 웨이퍼 등으로 센서 적용 분야를 넓힐 것"이라고 강조했다.

wald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7/03 09: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