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P2P 신뢰회복 위한 민간TF 구성…"자율규제안·입법 추진"

송고시간2018-07-02 11:07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부실 대출과 횡령 사건, 과대광고로 얼룩진 P2P(개인간) 금융 업계가 자율규제안 등 대책 마련을 위한 현안 대응팀을 결성한다.

한국핀테크산업협회는 2일 한국P2P금융협회, 법무법인 광장, 금융연구기관 등이 참여하는 태스크포스(TF) 구성 계획안을 발표했다.

TF는 김대윤 한국핀테크산업협회장(피플펀드컴퍼니 대표)과 양태영 한국P2P금융협회장(테라펀딩 대표)을 공동위원장으로 한다.

김대윤 한국핀테크산업협회장(피플펀드컴퍼니 대표)
김대윤 한국핀테크산업협회장(피플펀드컴퍼니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양태영 한국P2P금융협회장(테라펀딩 대표)
양태영 한국P2P금융협회장(테라펀딩 대표)

[테라펀딩 제공=연합뉴스]

TF는 우선 최근 P2P금융 사기·횡령 사건에서 발생한 투자자 보호와 신뢰회복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어 단기적으로는 자율규제안 마련에, 중장기적으로는 P2P 관련 입법화에 주력하기로 했다.

자율규제안에 담을 내용으로는 대출자산 신탁화, 불완전판매 금지, 개발인력 직접 보유를 통한 기술금융 실현, 자체 전수조사 등이 거론된다.

이를 위해 한국핀테크산업협회는 대응전략 수립과 대외 소통 창구 확보를, 한국P2P금융협회는 회원사 의견 수렴과 소비자보호·자율규제안 마련을, 법무법인 광장은 표준 약관 마련을, 금융연구기관은 해외사례 검토와 벤치마킹 모델 발굴 등을 맡기로 했다

어느 금융연구기관이 참여할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TF는 금융당국과도 활발하게 접촉하고, 현재 발의된 P2P금융 관련 법안이 국회를 통과할 때까지 운영할 계획이다.

김대윤 회장은 "누적대출액 3조를 돌파하며 급성장한 P2P금융산업이 법·제도의 사각지대에서 성장하는 과정에서 성장통을 겪고 있다"며 "TF를 통해 건전하고 안정적이며 신뢰성 있는 P2P금융 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hye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