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주 해녀항일운동 주역 3인 흉상 제작, 9월 설치


제주 해녀항일운동 주역 3인 흉상 제작, 9월 설치

일제 강점기 제주해녀항일운동 주요 3인
일제 강점기 제주해녀항일운동 주요 3인(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일제 강점기 제주해녀항일운동을 주도한 해녀 3인. 왼쪽부터 김옥련(1910년 출생)·부춘화(1908년 출생)·부덕량(1911년 출생). 2018.7.2
khc@yna.co.kr

(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일제 강점기 경제적 수탈에 맞서 투쟁했던 제주 해녀항일운동 주요 인물 흉상이 제작, 설치된다.

제주 해녀 항일운동 기념탑
제주 해녀 항일운동 기념탑1931∼1932년 현 제주시 구좌읍과 우도면, 서귀포시 성산읍을 중심으로 일어났던 해녀 항일운동을 기념하기 위해 제주해녀박물관 앞동산에 세운 기념탑.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주도는 1931년부터 1932년까지 제주시 구좌읍 일대에서 일어난 제주해녀항일운동 주요 3인 흉상 제작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흉상 제작 대상은 당시 항일운동의 대표였던 부춘화(당시 25살)·김옥련(〃 23살)·부덕량(〃 22살) 등이다.

도는 이달에 공모와 평가,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등의 절차를 거쳐 사업자를 선정해 계약을 체결하고 나서 9월까지 흉상 제작을 완료할 예정이다.

사업 추진 과정에서는 흉상의 형태, 제작기법, 설치 장소 등 중요 사안과 관련 유족 대표, 해녀 단체, 해녀항일운동기념사업회 등이 참여하는 가칭 제주해녀항일운동 흉상 제작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각종 자문을 하도록 할 계획이다.

완성된 흉상은 해녀박물관 내 제주해녀항일운동기념탑 옆에 설치하고, 해녀들이 모인 가운데 제막식을 할 계획이다.

제주해녀항일운동은 무오법정사 항일운동(1918년 10월 7일)과 조천 만세운동(1919년 3월 21일)과 더불어 제주지역 3대 항일운동이며, 대표적 여성 항일운동으로 평가받고 있다.

정부는 2003년부터 2008년까지 심사 등을 통해 당시 항일운동을 주도했던 11명을 독립유공자로 추서해 혁우동맹 8인에게는 건국훈장 애족장을, 흉상 제작 대상 해녀 3인에게는 건국포장을 각각 수여했다.

김창선 도 해양수산국장은 "일제 강점기 수탈에 의연하게 맞섰던 제주해녀들의 기개와 그들만의 독특한 공동체 정신이 오늘날까지 이어져 마침내 제주해녀문화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됐다"면서 이번 사업을 통해 제주해녀의 저항정신이 후대에 길이 전승되길 기원했다.

kh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7/02 11: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