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성준, 역전 끝내기 스리런…한화, 롯데 꺾고 4연승

SK 로맥도 LG전서 끝내기 3점포…두산은 KIA 대파
고영표 5⅔이닝 완봉+이진영 3천루타…kt, NC에 강우 콜드승
한화 이글스 포수 지성준
한화 이글스 포수 지성준[한화 이글스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이대호 기자 = 한화 이글스가 지성준의 끝내기 석 점 홈런으로 롯데 자이언츠에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고 4연승의 신바람을 냈다.

한화는 30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경기에서 롯데에 6-5로 이겼다.

3-5로 끌려가던 9회말 2사 1, 2루에서 지성준이 롯데 마무리 투수 손승락을 상대로 좌월 끝내기 아치를 그려 홈팬을 열광시켰다.

이로써 한화는 최근 4연승을 달리며 시즌 48승 32패로 2위 자리를 굳게 지켰다. 3연승한 3위 SK 와이번스와는 여전히 3경기 차다.

롯데는 이날 앤디 번즈와 이대호의 홈런으로 KBO리그 월간 최다 홈런 신기록(54개)을 세웠으나 빛이 가렸다.

2-2로 맞선 4회 앤디 번즈가 한화 선발 제이슨 휠러를 좌월 솔로포로 두들겼고, 8회에는 이대호가 박상원으로부터 좌중월 투런포를 터트려 승리를 눈앞에 둔 듯했다.

하지만 한화의 뒷심은 무서웠다.

2-5로 뒤진 8회말 상대 수비 실책으로 한 점을 따라붙은 한화는 무사 2루의 계속된 찬스에서 송광민의 잘 맞은 타구가 롯데 유격수 신본기의 호수비에 걸려 병살로 연결되면서 땅을 쳤다.

하지만 9회 선두타자 이성열의 2루타로 다시 기회를 엿본 한화는 장진혁의 몸에 맞는 공으로 1루를 채우고 나서 결국 지성준의 한 방으로 승부를 뒤집었다.

SK 와이번스 제이미 로맥. [연합뉴스 자료사진]
SK 와이번스 제이미 로맥. [연합뉴스 자료사진]

SK 와이번스도 인천 홈경기에서 제이미 로맥의 끝내기 석 점 홈런으로 LG 트윈스에 6-3의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고 3연승을 달렸다.

이재원이 1-2로 뒤진 4회, 2-3으로 끌려가던 8회에 동점 솔로포 두 방을 터트려 팀 패배를 막았고 로맥이 9회말 끝내기 3점 홈런으로 승부를 결정지었다.

3-3으로 맞선 9회말 선두타자 이성우가 임찬규를 상대로 좌전안타를 쳐 기회를 열자 노수광이 희생번트로 주자를 2루에 보냈다.

정찬헌을 마운드에 올린 LG는 한동민을 사실상의 고의4구로 걸러 1루를 채웠다. 그러자 로맥이 오른쪽 담장을 살짝 넘기는 홈런포를 터트려 경기를 끝냈다.

최근 3연승 행진을 벌인 SK는 시즌 43승 1무 33패로 LG(44승 1무 36패)와 한 경기 차 거리를 두고 3위 자리를 지켰다.

SK 선발투수 메릴 켈리는 6이닝을 3실점으로 막았으나 오른쪽 허벅지 뒤 근육에 통증을 느껴 더는 던지지 못했다.

린드블럼 '9승을 향해'
린드블럼 '9승을 향해'(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9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KBO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와 두산 베어스 경기. 두산 선발 린드블럼이 역투하고 있다. 2018.6.19
superdoo82@yna.co.kr

선두 두산 베어스는 안방 잠실구장에서 KIA 타이거즈를 12-2로 대파했다.

두산은 1회부터 상대 선발 팻딘에게 뭇매를 가해 대거 7점을 뽑았다. 팻딘은 1회도 못 넘기고 ⅔이닝 7피안타 7실점을 기록했다.

3회말 상대 폭투와 김재호의 적시타를 묶어 9-0까지 달아난 두산의 가장 큰 걱정거리는 장맛비였다.

두산이 9-0으로 앞선 4회초 KIA 최형우 타석에서 굵은 빗줄기 때문에 경기가 중단됐다.

결국, 64분간의 기다림 끝에 경기는 속개됐다. 두산은 4회말 오재원의 투런포, 5회말 김재호의 1타점 적시타로 12-0까지 점수를 벌리며 쐐기를 박았다.

두산 선발 조쉬 린드블럼은 6이닝 3피안타 6탈삼진 무실점 투구로 시즌 10승(2패) 고지를 밟았다.

kt wiz 고영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kt wiz 고영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kt wiz는 수원 홈경기에서 고영표의 호투와 베테랑 외야수 이진영의 결승타로 NC 다이노스에 1-0, 6회 강우 콜드 승리를 챙겼다.

kt가 1-0으로 앞선 6회초 NC 공격 2사 1루에서 비 때문에 경기를 중단한 채 33분을 기다렸으나 결국 재개하지 못했다.

고영표는 5⅔이닝 동안 2안타와 사사구 3개만 내주고 삼진 3개를 곁들이며 무실점으로 막아 행운의 완봉승을 거뒀다. 시즌 4승(8패)째.

반면 NC 선발 이재학은 5회까지 2안타만 내주고 삼진 4개를 빼앗으며 1실점으로 막고도 무기력한 타선 탓에 시즌 8패(2승)째를 떠안았다.

kt는 2안타를 치고도 점수를 냈다. 5회 선두타자 윤석민이 중견수 키를 넘기는 2루타로 처음 출루하자 이진영이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때려 승부를 갈랐다.

전날까지 2천999루타를 기록 중이던 이진영은 KBO리그 역대 13번째이자 kt 소속 선수로는 처음으로 개인 통산 3천 루타를 돌파했다.

NC는 4회까지 매 이닝 병살타를 치고 자멸해 4연패에 빠졌다.

한편, 넥센 히어로즈-삼성 라이온즈의 대구 경기는 비로 취소됐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6/30 21: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