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전사고 막으려 까치집 철거…한전 10년간 88억원 썼다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한국전력공사가 조류로 인한 정전을 막으려고 지난 10년간 까치 수백만 마리를 잡은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정훈 의원실이 한전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08년에서 2017년까지 포획한 까치가 215만1천마리다.

한전은 전신주에 지은 까치집 등 조류로 인한 정전을 예방하기 위해 전문 수렵기관에 조류 포획을 위탁하고 있다.

올해에만 552명이 포획단에 활동하고 있으며, 한전은 까치 1마리당 6천원을 지급하고 있다.

이렇게 지급된 포상금이 지난 10년간 87억9천500만원에 달한다.

올해 1∼5월에만 까치 24만4천마리에 14억2천300만원을 지급했다.

이런 노력에도 조류로 인한 정전은 줄지 않고 있다.

2013∼2017년 발생한 정전이 총 2천881건인데 이 가운데 조류로 인한 정전이 128건(4.4%)이다.

조류로 인한 정전은 연간 20∼30건 수준으로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

김정훈 의원은 "조류 포획 위탁으로는 조류로 인한 정전사고 예방에 한계가 있다"며 새로운 전선 피복 개발과 드론을 활용한 순시 등 실효성 있는 대책을 촉구했다.

'정전사고 예방' 한전 전신주 까치집 제거
'정전사고 예방' 한전 전신주 까치집 제거(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간석동의 한 도로에서 한국전력 남인천지사 직원들이 전신주에 있는 까치집을 제거하고 있다. 지난달 30일 전주에서는 전선에 있던 까치집 탓에 정전이 발생해 아파트 360여 가구에 50여분간 전기공급이 중단된 바 있다. 2016.3.2
tomatoyoon@yna.co.kr

[표1] 조류 포획 위탁사업 포상금 지급 내역(단위 : 천마리, 백만원)

구분 2008 2009 2010 2011 2012 2013 2014 2015 2016 2017 소계 20181~5
포획 조류수 367 261 258 205 149 168 110 203 250 180 2,151 244
포상금 1,284 912 902 821 595 673 441 1,015 1,251 901 8,795 1,423


[표2] 조류(까치집 등)로 인한 정전 사고

구분 2013년 2014년 2015년 2016년 2017년 소계 2018년 1~5월
전체 정전사고 702건 606건 544건 520건 509건 2,881건 185건
조류로 인한 정전사고 19건 34건 23건 22건 30건 128건 17건
비중(%) 2.7% 5.6% 4.2% 4.2% 5.9% 4.4% 9.2%

(자료: 한국전력)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7/02 06: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