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중해 난민 100여명 실종…리비아 해안경비대, 늑장구조 논란

송고시간2018-06-30 18:03

스페인 NGO "경비대가 상황 통제한다더니 100여 명 실종 소식"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지중해에서 난민·이주자 100여 명이 실종된 사고가 벌어진 29일(현지시간) 구조 당국이 구조 요청에 늑장을 부리고 비정부기구(NGO)의 구조활동을 방해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AP통신에 따르면 스페인 구호단체 프로악티바 오픈 암스(이하 오픈 암스)의 난민 구조선은 이날 오전 8시께 리비아 해안경비대와 유럽연합(EU) 군 당국의 무선통신을 듣고 사고 발생 사실을 파악했다.

100명 이상 탄 고무보트가 구조 요청을 보내왔다는 게 통신 내용인데 이 지역 항해 시스템에 공식구조 요청이 올라온 것은 90분이 지난 뒤였다.

오픈 암스 구조선이 로마 해상구조협력본부(MRCC)에 도움을 요청했을 때 센터 쪽에서는 리비아 해안경비대가 상황을 통제하고 있다면서 추가 지원은 필요 없다고 말했다.

오픈 암스는 센터 쪽과 연락이 끝난 직후 지중해에서 100여 명이 실종됐으며 대부분 숨진 것으로 보인다는 뉴스가 올라왔다고 말했다.

길레모 카나르도 오픈 암스 대표는 "실종자들이 맨 처음 구조 요청을 했던 이들로 보인다"고 말했다.

리비아 해안경비대는 트리폴리 동쪽 해안에서 전복된 배에서 16명을 구했다고 밝혔다. 100여 명은 실종됐다. 생존자들은 배에 여자와 어린이를 포함해 125명이 타고 있었다고 말했다.

29일(현지시간) 지중해 보트 전복 사고에서 구조된 난민, 이주자들 [AFP=연합뉴스]

29일(현지시간) 지중해 보트 전복 사고에서 구조된 난민, 이주자들 [AFP=연합뉴스]

오픈 암스가 운영하는 아스트랄호의 선장인 리카르도 가티는 리비아 해안경비대가 구명조끼 등 기본 장비도 없이 구조활동을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가티 선장은 그동안 리비아 해안경비대가 오픈 암스 협력 센터의 전화에 응답한 적이 한 번도 없고, 여러 차례 구조활동 중인 오픈암스와 아스트랄에 현장을 떠나라고 위협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경비대가 총을 들고 구조선에 들어와 선원을 위협한 적도 있다고 말했다.

가티 선장은 "리비아 해안경비대는 지금 공식적인 구조 조직으로 인정되지만, 총을 들고 우리를 위협했던 그 사람들과 동일인이다"라며 오히려 이들이 난민, 이주자에게 위협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한편 이탈리아와 몰타는 오픈 암스가 운영하는 난민선이 보급, 선원 교체 등으로 입항하는 것조차 금지했다.

가티 선장은 "바다에서 사람을 구한다고 우리를 범죄자라고 부르는데 오늘 아침 100명을 바다에 빠져 죽게 한 그들이 범죄자다"라고 말했다.

mino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