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드컵] 손흥민 독일전 쐐기골, 포브스 선정 '조별리그 규정한 15골'

송고시간2018-06-30 17:07

[월드컵] 대한민국 '세계를 놀라게 하다'
[월드컵] 대한민국 '세계를 놀라게 하다'

(카잔=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독일 경기에서 손흥민이 후반 추가시간에 추가 골을 성공하고 있다. 2018.6.28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2018 러시아 월드컵 축구대회 독일과의 경기에서 손흥민이 터뜨린 골을 조별리그를 규정한 15골 중 하나로 선정했다.

포브스는 29일(한국시간) 조별리그 48경기에서 터진 122골 중 상징성이 큰 15골을 추려 소개했다.

손흥민은 28일 독일과의 F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1-0으로 앞선 후반 51분 아무도 없는 독일 골문에 골을 넣어 쐐기를 박았다.

지난 대회 챔피언이자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 독일을 완전히 무너뜨린 결정적인 골이었다.

포브스는 "독일은 러시아 월드컵에서 서서히 죽어갔다"면서 "관속에 들어간 마지막 날, 한국에 유명한 2-0 승리를 안긴 골은 손흥민의 골"이었다고 설명했다.

'아스텍 군단' 멕시코, 독일 1-0 제압
'아스텍 군단' 멕시코, 독일 1-0 제압

(모스크바 로이터=연합뉴스) 멕시코는 18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대회 조별리그 F조 1차전에서 전반 35분에 터진 이르빙 로사노의 골에 힘입어 '전차 군단' 독일을 1-0으로 물리쳤다.
사진은 이날 동료 에르난데스의 패스를 받은 멕시코의 로사노(오른쪽)가 슈팅한 볼이 독일 골키퍼 노이어의 손을 비켜 골 안으로 빨려 들어가는 모습.
bulls@yna.co.kr

포브스는 독일의 몰락을 예고한 멕시코 이르빙 로사노의 골도 15골 중 하나로 평가했다. 로사노의 눈부신 속도를 독일 선수들이 감당할 수 없었다고 평했다.

스페인과의 1차전에서 2-3으로 뒤진 후반 막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가 터뜨린 극적인 프리킥 동점 골, 튀니지와의 경기에서 후반 46분에 터진 해리 케인(잉글랜드)의 헤딩 '극장 골'도 영광의 15골에서 빠지지 않았다.

월드컵 최고령 해트트릭 작성하는 호날두
월드컵 최고령 해트트릭 작성하는 호날두

(소치 AP=연합뉴스) 포르투갈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왼쪽)가 15일(현지시간) 러시아 소치 피시트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B조 1차전 스페인과 경기에서 해트트릭이자 동점 골을 터뜨리고 있다. 1985년 2월 5일생으로 33세 131일인 호날두는 이날 경기에서 월드컵 역대 최고령 해트트릭 기록을 세웠다. 포르투갈은 이날 호날두의 해트트릭 '원맨쇼'에 힘입어 스페인과 3-3으로 극적인 무승부를 거뒀다.
lkm@yna.co.kr

크로아티아가 아르헨티나를 3-0으로 대파한 것도 조별리그의 사건이었다. 아르헨티나는 월드컵에서 60년 만에 세 골 차 이상 대패를 당했다.

당시 1-0에서 아르헨티나의 침몰을 재촉한 크로아티아 미드필더 루카 모드리치의 두 번째 득점이 인상적인 15골에 포함됐다.

스웨덴과의 경기에서 후반 50분 벼랑 끝에 몰린 독일을 살려낸 토니 크로스의 미사일 프리킥 슈팅과 잉글랜드와의 일전에서 펠리페 발로이가 터뜨린 파나마의 역사적인 월드컵 본선 첫 골, 나이지리아와의 '단두대 매치'에서 부활의 신호탄을 쏘아 올린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의 선제골도 상징성 큰 15골의 한 자리를 차지했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