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계로 나간 한국의 산사 과제는 완벽한 보존

송고시간2018-06-30 18:53

"관광 명소화는 금물…유관기관 협업해 체계적 관리해야"

무분별한 불사(佛事)는 사실상 금지, "유네스코와 협의해야"

보은 법주사
보은 법주사

[산사세계유산등재추진위원회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산사(山寺), 한국의 산지승원'(Sansa, Buddhist Mountain Monasteries in Korea·이하 '한국의 산사')은 2013년 세계유산 잠정목록에 등재된 뒤 5년 만에 세계유산 등재라는 목표를 이뤘지만, 앞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가 적지 않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는 30일 바레인 마나마에서 열린 제42차 회의에서 한국의 산사를 등재하면서 유산 보호를 위해 네 가지 사항을 권고했다.

위원회 권고 사항은 문화재로 지정되지 않은 산사 내 건물에 대한 관리 방안을 마련하고, 종합 정비 계획을 수립하라는 것이다. 또 앞으로 늘어날 관광객에 대응할 방안을 짜고, 산사 안에 건물을 지을 때 세계유산센터와 협의하도록 했다.

세계유산위원회는 한국의 산사가 1천 년 이상 신앙·수도·생활 기능이 이어진 종합승원이라는 사실을 인정하면서 앞으로 강력한 보존정책으로 이러한 가치를 유지하라는 숙제를 내준 셈이다.

황권순 문화재청 세계유산팀장은 "세계유산 등재도 의미 있지만, 유산이 지닌 진정성과 완전성을 잘 보존하는 것도 중요하다"며 "건물 신축은 세계유산 기준인 '탁월한 보편적 가치'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에서 신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영주 부석사
영주 부석사

[산사세계유산등재추진위원회 제공]

전문가들은 세계유산 등재를 관광객 증대와 지명도 제고라는 관점으로 접근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정병삼 숙명여대 교수는 "각 산사의 독자성을 유지하면서도 세계유산으로서 통일성을 갖춰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문화재청과 조계종, 지자체가 별도의 기구를 만들어 산사들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역설했다.

학계 관계자는 "한국의 산사는 이제 특정 종단이 소유한 사유 재산이 아니라 세계 공동의 유산이 된 것"이라며 "건물 신축은 물론 지형을 훼손하는 사소한 행위도 전문가 조언을 받아서 해야 한다"고 말했다.

산사에 있는 유형문화재뿐만 아니라 무형유산을 보존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문화재위원인 명법 스님은 "불교 연구가 지금까지는 사상과 유물 해석 중심이었는데, 이제는 불교가 집적한 무형의 가치에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며 "참선 수행하는 공동체 문화나 자연과 공존하는 환경철학이 좋은 주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권고 사항을 잘 이행하면 세계유산에 등재되지 않은 나머지 산사를 추가로 확장 등재하는 것도 가능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psh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