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태풍 북상에 취임식 생략…곧바로 재난대비 돌입

송고시간2018-06-30 13:42

(수원=연합뉴스) 최종호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제7호 태풍 쁘라삐룬의 북상에 대비하기 위해 예정된 취임식을 긴급생략하고 곧바로 업무를 시작한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30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 당선인은 다음 달 1일 오전 10시 수원 현충탑을 참배하고 도청으로 출근, 재난상황실에서 간단한 취임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이어 재난안전대책회의를 소집해 태풍 대비 태세를 점검할 방침이다.

회의는 부지사와 도 재난안전본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시·군 부단체장들과의 영상회의 형식으로 진행된다.

이에 따라 2일 의정부 경기북부 청사에서 열릴 예정이던 취임식은 열리지 않는다.

애초 이 당선인은 파주 임진각 평화누리에서 취임식을 개최하려고 했지만, 비가 예보돼 실내인 경기북부청사로 변경했지만 태풍 북상에 따라 아예 취소했다.

이 당선인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도지사 임명식 참석을 기대한 도민분들께 송구하다"며 "무엇보다도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도지사가 되겠다"고 밝혔다.

경기도지사직 인수위 김용 대변인은 "이 당선인이 북상 중인 태풍의 규모가 크기 때문에 모든 역량을 재난대비에 집중해 피해를 최소화할 것을 당부했다"고 말했다.

zorb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