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독일주둔 미군 철수나 폴란드 이전 검토"< WP>

송고시간2018-06-30 13:42

美국방부, "계획 없다" 부인…트럼프, 나토 정상회의서 압박할 듯

(서울=연합뉴스) 김기성 기자 = 미국 국방부가 독일주둔 미군의 철수 혹은 이전 비용을 평가하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은 국방 관리들을 인용,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 방안을 이미 논의했으며 이는 유럽도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동맹국에 걱정을 끼치고 있다고 전했다.

독일을 떠난 미군이 폴란드에 도착하는 모습[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독일을 떠난 미군이 폴란드에 도착하는 모습[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방부가 검토하는 것은 현재 독일에 주둔 중인 약 3만5천명을 본국으로 불러들이거나 전부 혹은 일부를 인근 폴란드로 이동시키는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다만 현 국면에서는 이런 안이 내부 검토 수준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미국 국방부의 에릭 페이헌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철수와 관련한 어떠한 계획도 없다며 "국방부는 정기적으로 정책을 점검하고 비용편익 분석을 수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페이헌 대변인은 "이는 새로울 것이 없다"며 "독일은 유럽 내 최대 미군 주둔국이며, 우리는 나토 동맹국들과 나토 동맹에 대한 약속을 철저히 이행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 달 11~12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회의에서 2024년까지 달성하기로 한 약속에 따라 회원국들에 국내총생산(GDP)의 최소 2%를 국방비로 쓰도록 압박할 것이라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29일 독일을 비롯한 유럽 국가들이 국방비에 더 많은 돈을 써야 한다고 되풀이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주말을 보내기 위해 자신의 뉴저지 주 골프클럽을 향해 가는 전용기 안에서 "독일은 더 많은 돈을 써야 한다. 스페인, 프랑스도. 그들이 미국에 한 일은 공정하지 않다"고 말했다.

cool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