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4년 만에 재개된 아이스버킷 챌린지…한 달 만에 9억원 모금

송고시간2018-06-30 13:03

션 대표(왼쪽), 박승일 전 코치, 박성자 상임이사. [승일희망재단 제공=연합뉴스]
션 대표(왼쪽), 박승일 전 코치, 박성자 상임이사. [승일희망재단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루게릭병 환자들을 돕기 위한 이벤트인 '아이스버킷 챌린지'를 통해 최근 한 달 사이에 기부금 9억원이 모인 것으로 집계됐다.

루게릭병 환자들을 위한 비영리재단법인 승일희망재단은 30일 "올해 아이스버킷 챌린지가 재개된 지 약 한 달 만에 기부금 9억원을 돌파했다"고 발표했다.

아이스버킷 챌린지는 얼음물을 뒤집어쓴 뒤 이를 이어갈 사람 세 명을 지목하고 일정액의 기부금을 내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2014년에 전 세계적으로 유행한 이 행사는 올해는 5월 말 루게릭요양병원 건립을 위한 토지 구매 완료 기념으로 재단 공동대표인 가수 션이 다시 시작했다.

이후 많은 유명 인사들이 아이스버킷 챌린지에 동참하며 9억원 넘는 기부금을 만들어냈다.

재단은 또 "기부 상품인 위드아이스 기부 팔찌와 기부 배지의 매출도 크게 올라 지난달 대비 10배 이상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공동대표 션은 "작은 참여가 모여 루게릭 요양병원이 머지않아 건립될 수 있는 도약의 계기가 됐다"며 "하루빨리 병원을 건립해 환자분들께 희망을 전하겠다"고 밝혔다.

승일희망재단은 프로농구 울산 모비스 코치로 일하다가 2002년 루게릭병 진단을 받고 투병 중인 박승일 전 코치와 션이 공동대표를 맡고 있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