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철도회사, 신칸센에 방범장비 배치…"승객 난동 대비"

송고시간2018-06-30 11:50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의 한 철도회사가 최근 신칸센(新幹線)에서 흉기 난동 사건이 일어나자 유사한 사태 발생에 대비해 방범용 장비를 신칸센 내부에 두기로 했다고 NHK가 30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JR도카이(東海)는 신칸센에서 승무원이나 경비원이 만약의 사태에 사용할 수 있도록 방범용 스프레이, 흉기 동원 공격시 몸을 보호할 수 있는 방어용 조끼 등을 배치하기로 했다고 전날 밝혔다.

지난 9일 밤 가나가와(神奈川)현 신요코하마(新橫浜)역과 오다와라(小田原)역 사이를 주행하던 도카이도 신칸센에서 흉기 난동사건이 발생, 승객 1명이 사망하고 2명이 다쳤다.

당시 신칸센 내부에 흉기 공격을 막을 수 있는 장비가 없다는 점이 문제로 지적된 바 있다.

JR도카이는 이에 따라 방범용 장비를 신칸센 차량에 두는 한편 사람이 다쳤을 경우에 응급대처를 할 수 있는 구급용품도 준비할 방침이다.

신칸센을 운행하는 다른 철도회사도 대책을 검토하고 있다고 NHK는 덧붙였다.

일본 신칸센
일본 신칸센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j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