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검, 드루킹 2차 소환조사…댓글조작 경위·방법 추궁(종합)

송고시간2018-06-30 15:35

수사개시 후 첫 주말 수사팀 정상 출근…각종 압수물 분석에도 주력

특검 출석, 드루킹 김모씨
특검 출석, 드루킹 김모씨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댓글조작 의혹 관련 드루킹 김모씨가 조사를 받기 위해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특검 사무실로 출석하고 있다. 2018.6.28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댓글 여론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30일 '드루킹' 김동원(49·구속)씨를 다시 불러 조사하고 있다.

특검팀은 이날 오전 10시께 서울 강남역 인근 J 빌딩에 마련된 특검 사무실로 김씨를 소환해 댓글 조작 의혹과 관련한 피의자 조사를 벌이고 있다.

지난 28일 김씨를 첫 공개 소환해 조사한 지 이틀만이다. 사건의 핵심 인물인 만큼 수사 초반에 댓글 조작과 관련한 구체적인 진술을 확보하는 데 주력하는 것으로 보인다.

특검은 앞선 1차 조사에서 김씨로부터 댓글 조작 범행에 관한 포괄적인 설명을 들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토대로 이번 조사에서는 댓글 조작 경위, 방법 등 세밀한 부분에 관한 조사가 이뤄지는 것으로 보인다.

김씨가 수사에 협조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만큼 김경수 경남도지사 당선인이 댓글 조작에 관여했는지 밝히는 작업 등이 특검팀의 추가 수사 대상에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수사 개시 이후 처음 맞은 주말이지만 김씨에 대한 소환조사가 이뤄지면서 허 특검을 비롯해 수사를 담당하는 인력 대부분이 정상 출근했다.

특검은 김씨에 대한 조사뿐 아니라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의 핵심 멤버인 도모·윤모 변호사의 자택과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압수품 분석도 벌이고 있다.

분석을 마무리하는 대로 이들 변호사도 소환해 조사할 가능성이 점쳐진다. 특검은 이들을 김씨의 댓글 조작 혐의(업무방해) 공범으로 파악하고 있다.

경찰과 검찰의 수사기록에 대한 전반적인 검토는 끝났지만, 특검팀은 추가로 확보한 자료에 대한 분석도 병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은 전날 서울중앙지검을 통해 경찰 수사기록 일부와 드루킹 일당이 쓰던 휴대전화, 노트북, 데스크톱 컴퓨터 실물 및 하드디스크 이미지 파일 등을 확보했다.

ae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