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푸틴 미·러 첫 정상회담 내달 16일 헬싱키서 개최(종합)

송고시간2018-06-28 21:51

별도 정상회담으론 처음…"양자 관계 개선 및 국제 현안 등 논의 예정"

트럼프-푸틴 정상회담 헬싱키 개최 (PG)
트럼프-푸틴 정상회담 헬싱키 개최 (PG)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내달 16일 핀란드 헬싱키에서 정상회담을 열기로 했다고 러 크렘린궁과 미 백악관이 28일(현지시간) 함께 발표했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크렘린궁과 백악관은 이날 "합의에 따라 7월 16일 헬싱키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의 정상회담이 열린다"고 전하면서 "회담에선 미·러 양국 관계 발전의 현 상황 및 전망과 국제 현안들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국제 현안으론 한반도 비핵화 협상 문제도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미·러 양국 정상은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한 지난해 1월 이후 다자회담 등을 통해 몇 차례 짧은 접촉을 한 적은 있지만, 별도의 공식회담은 한 번도 하지 않았다. 헬싱키 회담은 트럼프와 푸틴 대통령의 첫 별도 정상회담이 된다.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전날 모스크바를 방문해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과 회담하고 푸틴 대통령을 예방해 미·러 정상회담 문제를 조율했다.

볼턴은 이날 러시아 인테르팍스 통신사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과의) 개인적 직접 만남이 미국은 물론 러시아에도 이익이 되며 전 세계 평화 및 안보 강화에도 기여한다고 생각한다"고 소개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우리는 이번 만남에서 어떤 구체적 결과를 기대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양국 지도자 간의 공식회담이 오랫동안 없었기 때문이다"면서 "정상회담 개최 자체가 이미 결과"라고 강조했다.

[그래픽] 미·러 첫 정상회담 내달 16일 헬싱키서 개최
[그래픽] 미·러 첫 정상회담 내달 16일 헬싱키서 개최

미·러는 2014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속했던 크림반도를 병합한 데 이어 2016년 미 대선에 개입한 의혹이 불거지고, 시리아내전 사태를 두고도 서로 대립하면서 냉전 이후 최악의 갈등을 겪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부터 미·러 관계 개선을 주장했으나, 자신의 대선 캠프와 러시아 간 내통 의혹 등 이른바 '러시아 스캔들'에 발목이 잡히면서 취임 후 자신의 주장을 펼칠 추동력을 얻지 못했다.

그러다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직전인 이달 초 캐나다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크림 병합 이후 주요 8개국(G8)에서 축출된 러시아를 다시 복귀시켜야 한다고 제안하는 등 미·러 관계 개선에 시동을 걸고 있다.

유리 우샤코프 러시아 대통령 외교담당 보좌관은 전날 푸틴 대통령과 볼턴 보좌관 간 면담 뒤 미·러 정상이 회담 후 두 나라 관계 개선과 국제무대에서의 공조, 국제 안보 확보 등의 분야에서 향후 행보를 규정한 공동 성명을 채택할 가능성이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미·러 정상회담은 오랫동안 계획됐고 이는 러시아뿐 아니라 미국에도 양자 관계 차원에서 큰 의미를 지니며 동시에 모든 국제 정세에도 큰 의미를 지닌다"면서 "회담은 이번 여름의 주요 국제 사건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자회담에서 회동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타스=연합뉴스 자료사진]

다자회담에서 회동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타스=연합뉴스 자료사진]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