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우성 "난민에 관심 필요…잘못된 불신 바로잡아야"

송고시간2018-06-28 21:03

유엔난민기구 '난민영화의 밤'서 관객과의 대화

"난민에 대한 두려움 이해…천천히 해결해나가자"

관객 질문에 답하는 정우성
관객 질문에 답하는 정우성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배우 정우성이 28일 서울 중구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난민영화의 밤' 행사에서 관객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6.28 soho@yna.co.kr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최근 제주도에 예멘 출신 난민이 급격히 늘면서 논란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배우 정우성이 난민에 관한 소신 있는 발언을 이어갔다.

정우성은 28일 오후 서울 중구 롯데시네마에서 유엔난민기구 한국대표부 주관으로 열린 '난민영화의 밤' 행사에서 관객과의 대화에 나서 "난민에 관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관심을 가지는 것"이라며 "난민에 관한 잘못된 불신을 고쳐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인 정우성은 '일반 시민들이 난민과 함께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이 있나'라는 질문에 이렇게 답하며 "관심을 가지고 충분히 잘 이해했을 때 온전히 그들을 도울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는 유엔난민기구 '#난민과 함께' 캠페인의 하나로 진행됐다. 유엔난민기구 한국대표부는 이달 25일부터 일주일을 '#난민과 함께' 주간으로 정하고 제주포럼, 난민영화의 밤, 토크 콘서트 등 행사를 열고 있다.

그는 "난민에 대해 늘 먼 나라 이야기로만 생각했는데 갑자기 문을 열고 들어와 도와달라고 하니까 많이들 당황하신 거로 안다"며 "분쟁 지역에서 멀리 떨어진 우리나라 사람들이 그들과 어떻게 소통을 해야 충분한 이해가 형성될지에 관해 매우 큰 시험을 치르고 있다"고 최근의 상황을 분석했다.

그러면서 "대중의 사랑을 받는 영화배우이면서 왜 난민에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를 무시하느냐는 말을 하시는데 (제게는) 모든 사람의 목소리가 중요하다"며 "그렇지만 난민이 마주한 문제점들을 해결하려면 선제적으로 그들을 보호해야 하는 게 우리가 직면한 현실이라는 점을 차분히 말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는 제주도에서 직접 난민들을 만난 경험도 소개했다.

정우성은 "제주포럼 행사에 가서 예멘 출신 난민 6분을 만났다"며 "우리나라 사람들이 그들을 두려워하듯 그들도 우리를 두려워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우성은 "그들의 옷차림이 멀쩡하다고 (가짜가 아닌지) 우려하는 분들이 많은데 전쟁을 치른 나라라고 해서 모든 걸 다 잃는 건 아니기 때문에 그들도 브랜드 옷을 입을 수 있다"며 "그들은 휴대전화도 쓰는데 이는 고국에 남은 가족이나 동료들과 소식을 주고받기 위한 것이기 때문에 밥보다도 소중하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난민은 망명할 국가에 대해 제대로 된 정보를 얻기 어려운 경우가 많아 브로커(중개인)를 거칠 수밖에 없다"며 "난민을 상대로 사기를 치려는 브로커를 탓해야지, 난민이 브로커를 이용한다고 비판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정우성은 이날 영화제에서 상영된 다큐멘터리 '호다'(The Unforgotten)에 직접 출연하고 내레이션을 맡았다. 호다는 이라크 쿠르드 지역 하산샴 실향민촌에 사는 청강장애인 소녀의 이름으로, 정우성은 호다를 만나 그곳 난민의 생활상을 알렸다.

so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