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성태 "원내대표 사퇴 요구 받아들일 수 없다"(종합)

송고시간2018-06-28 19:51

"원 구성 협상 가급적 7월 초 마무리"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자유한국당 김성태 대표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28일 "원내대표 사퇴 요구를 받아들일 수 없다. 더 이상 사퇴 요구가 나오지 않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성태 "원내대표 사퇴 요구 받아들일 수 없다"(종합) - 1

김 대행은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마무리 발언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전했다.

김 대행은 "원내대표 사퇴는 당을 더욱 큰 혼란으로 빠트리는 것으로, 우리가 당장 결정해야 할 해법이 아니다"라며 "거취에 대한 이야기는 당을 위해 더욱 헌신하고 희생해달라는 고견으로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적인 바람은 한국당이 일신하고 쇄신해 국민의 신뢰를 확보하는 것"이라며 "어떤 경우든 더 이상 계파 갈등으로 비치는 부분은 서로가 자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대행은 '흩어지면 죽는다, 하나가 돼야 한다'는 내용을 담은 노동가요를 소개한 뒤 "단합해야 당의 쇄신과 변화를 만들어갈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김 대행은 의총 모두발언에서 "후반기 원 구성 협상을 가급적 7월 초에 마무리하고, 민생경제·규제완화 법안이 조속히 처리되기를 바란다"며 "집권당이 법제사법위까지 눈독을 들이는 것은 견제와 균형의 원칙을 무너뜨리고 입법 권력마저 독식하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7월 임시국회가 필요하다면 여야 간 원만한 합의에 근거해 소집될 수 있게 할 것"이라면서 "7월 임시국회는 우리당 단독으로 소집하지 않을 예정이며, 더는 방탄국회라는 오명을 쓰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행은 또 "시행조차 하지 못하고 삐거덕거리는 노동시간 단축이나 여전히 논란거리인 최저임금 인상에 대해서도 정부의 선심성 정책이 더이상 남발되지 않게 가칭 선심노동대응팀을 꾸려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김 대행은 "가덕도 신공항 건설 추진은 가까스로 봉합된 지역 갈등을 다시 유발하는 것"이라며 "부산김해신공항으로 결정된 사안을 존중, '밑져야 본전', '아니면 말고' 식의 국민 갈등 장사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