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성태 사퇴·김무성 탈당" vs "누구에게 나가라고 하나"

송고시간2018-06-28 18:42

또다시 충돌한 한국당 의원총회…'복당파 대 잔류파' 대립

결론 없는 도돌이표 갈등 구조…여전히 '나 빼고 혁신' 비판도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김연정 이신영 기자 = 자유한국당의 28일 의원총회에서 당권을 잡고 있는 바른정당 출신 복당파 의원들과 친박근혜(친박)계 의원 등 잔류파 의원들이 또다시 충돌했다.

지방선거 패배에 대한 성찰보다는 상대에 대한 비판과 사퇴·탈당 요구가 의총을 달궜다. 현재 한국당 의원들은 쇄신 필요성엔 어느 정도 인식을 같이하지만 어느 세력이 실권을 쥐고서 이를 주도할 것이냐를 두고선 계파 간 현격한 태도 차이를 보여 좀체 활로를 못 찾는 형국이다.

"김성태 사퇴·김무성 탈당" vs "누구에게 나가라고 하나" - 1

그 점에서 이날 의총에서도 김성태 대표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의 거취 문제가 최대 화두가 됐다.

지방선거 참패에 책임이 작지 않은 김 원내대표는 선거 후 중앙당 슬림화 방침을 밝힌 뒤 비상대책위원회 이슈를 들고서 당 변화를 주도하려 해 반대파의 타깃이 돼 있는 상황이다.

그런 김 원내대표의 사퇴를 두고는 입장이 엇갈렸지만, 김 원내대표가 당 수습 과정에서 '무리수'를 뒀다는 데는 대체로 의견이 일치했다.

김진태 의원은 "비상대책위원회로 가려면 원내대표가 중립을 지켜야 하는데 김 원내대표는 중립을 지킬 생각이 별로 없어 보인다"며 "김 원내대표가 2선으로 물러나야 한다"고 밝혔다.

이장우 의원은 "김 원내대표가 다양한 의견을 뭉개고 가려고 한다"며 "자기 생각대로 당을 이끌고 가려고 해서 이 같은 논란에 휩싸이는 것이다"라고 가세했다.

정용기 의원은 "김 원내대표가 새벽 3시 45분에 (나를 비판하는) 문자를 보냈다. 어떻게 자신의 의견과 다르다고 친박으로 매도를 하나"라며 "이래서 당 개혁이 제대로 되겠나. 김 원내대표는 이미 신뢰를 상실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복당파인 황영철 의원은 김 원내대표의 사퇴는 주장하지 않았지만, "김 원내대표가 흐름을 대단히 잘못 잡았다고 생각한다. 김 원내대표가 너무 앞질러 가 동료 의원들의 신뢰를 얻지 못했다"고 '김성태 비판론'에는 동조했다.

김 원내대표의 거취를 놓고 논란이 증폭되자 홍문종 의원은 김 원내대표에 대한 신임을 묻는 투표를 하자는 제안을 하기도 했다.

"김성태 사퇴·김무성 탈당" vs "누구에게 나가라고 하나" - 2

복당파의 좌장격인 김무성 의원의 탈당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다시 나왔다. 김 의원은 이날 의총에 참석하지 않았다.

성일종 의원은 "김무성 의원이 복당파를 대표하고 있고, 복당파들이 회의했다"며 "한국당에 남아 있는 마지막 계파를 없애야 한다. 김 의원이 탈당하면 한국당이 변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태흠 의원 역시 "복당파들이 지난 1년 동안 홍준표 체제에 협조하며 울타리가 됐고 선거가 끝나자마자 복당파 모여서 친박을 친다고 한다"며 "누구에게 책임을 돌릴까 이야기하는데 뻔뻔하다. 복당파는 자중해야 한다"고 공격했다.

그는 이어 "계파의 상징인 김무성 의원은 물러나야 한다"며 "박근혜 정부 때 장관이나 당 3역을 지낸 사람은 거취를 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곽대훈 의원은 김 원내대표의 '친박 망령' 발언에 대해 "받아들이기 힘들다"고 비판하면서도 김 원내대표 사퇴를 촉구한 중진의원들에 대해 "중진의원들은 지난 지방선거에 패배에 대한 책임이 없나. 자중자애해야 한다"고 양 측을 싸잡아 비판했다.

복당파 의원들의 엄호도 있었다.

강석호 의원은 "우리가 서청원 의원에게 탈당하라고 했나. 스스로 나간 것이다"라며 "누가 누구에게 나가라고 이야기하는 것은 너무하는 것이다. 인적청산은 누구를 탓해서 되는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영우 의원은 "누구에게 물러가라고 하기보다는 우리가 제대로 반성하고 갈 길을 찾아가는 방식으로 회의가 진행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무성 의원이 대표 시절 비서실장을 지낸 김학용 의원은 "김무성 의원이 과거 1년 동안 대선 후보 1위를 달렸는데, 내부에서 총질을 해 죽였다"며 "김 의원이 피해자인데, 가해자가 피해자에게 나가라고 하나. 그것은 김 의원이 판단할 문제다"라고 정면으로 반박했다.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