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권위, 제주도 예멘난민 관련 실태 파악한다…첫 대면 조사

송고시간2018-06-28 16:32

국가인권위원회
국가인권위원회

[촬영 성서호]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국가인권위원회가 제주도에 들어온 예멘 난민들을 직접 만나 현장 상황 파악에 나선다.

인권위는 29일 인권정책과와 광주사무소, 상담 센터 소속 직원들을 제주도로 파견해 난민 관련 기초조사를 시행한다고 28일 밝혔다.

그동안 법무부와 언론 등으로부터 확보한 자료 조사를 하거나 대책위원회 등을 조사한 적은 있지만, 인권위가 난민들을 직접 만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인권위 관계자는 "난민을 상대로 순회 상담을 하고 제주도청과 출입국관리사무소 등 유관기관을 찾아 현황에 관해 얘기를 들어보려 한다"며 "향후 정책 권고를 하기 위해 미리 상황을 살피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일전에도 광주사무소에서 방문조사를 하긴 했지만, 당사자들을 직접 만나지는 않았다"며 "대대적인 직권조사나 실태 파악은 아니지만, 이번에는 좀 더 직접적으로 조사하게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앞서 인권위의 이성호 위원장은 이달 1일 성명을 내고 "최근 제주도에 난민 신청이 급격히 증가한 예멘 국적자들의 열악한 인권 상황이 개선되도록 정부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위원장은 "본국이 국민을 보호하지 못하면 '난민의 지위에 관한 협약' 등에 따라 이들을 국제적으로 보호할 필요가 있고, 이를 제공하는 주된 책임은 보호를 요청받는 국가에 있다"며 "정부는 신속한 난민심사를 위한 긴급 인력 충원 등을 통해 난민신청자의 불확실한 대기 기간을 줄이고 심사 기간 생계와 주거 지원 등 범정부적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예멘 난민
예멘 난민

[연합뉴스TV 제공]

so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