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되돌아본 민선 6기] 홍준표 경남도정 2기…무상급식 갈등 점철

3개 국가산단 유치 등 성과…대선 출마로 장기간 권한대행 체제 초래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민선 6기 경남도정은 '홍준표 도정 2기'로 출발했지만 1년 2개월이 넘는 장기 권한대행 체제가 유지된 탓에 도정 연속성이 결여됐다는 평가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2012년 12월 김두관 전 경남도지사가 대선에 도전하면서 빈자리를 보궐선거로 차지했다. 이후 2014년 지방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해 '홍준표 도정 2기' 시대를 열었다.

홍 전 지사는 화려한 경력에다 스스로 정치적 '거물'임을 숨기지 않았고 재임 기간 추진했던 각종 사업으로 전국적인 주목을 받았다.

재선 초기 2014년 12월에 정부로부터 항공·나노융합·해양플랜트 등 3개 국가산업단지를 한꺼번에 유치하는 성과를 냈다.

현재 항공·나노융합 국가산단은 정부 승인을 거쳐 정상 추진 중이고 해양플랜트 국가산단은 정부 승인을 기다리는 상태다.

하위권 수준이던 경남도 청렴도를 전국 1위로 견인한 것도 큰 성과로 평가했다.

홍준표 전 경남지사 '채무제로' 기념 사과나무 식수
홍준표 전 경남지사 '채무제로' 기념 사과나무 식수2016년 6월 1일 경남도청 정문 앞에 경남도가 광역자치단체 중 처음으로 '빚이 한 푼도 없는 채무제로 선포식'을 열고 나서 홍준표 당시 지사(오른쪽에서 네 번째) 등이 앞으로 채무를 경계하라는 의미를 담아 사과나무 기념식수를 하고 있다.

2013년 1월 기준 1조3천억원이 넘던 빚을 3년 반만인 2016년 6월 모두 없애 '채무제로'를 달성한 것도 성과의 하나로 꼽힌다.

그러나 채무제로와 관련 지역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적극적인 재정정책으로 경제를 살려야 할 시기에 지방정부 재정을 채무 갚는 데 집중해 경제위기를 부추겼다는 평가도 있다.

민선 6기 경남도정의 최대 화두는 무상급식 지원 중단으로 말미암은 갈등이다.

홍 전 지사는 2014년 10월에 '감사 없이 예산 지원은 없다'는 방침을 정하고 도교육청의 학교 무상급식 실태를 감사하겠다고 나섰다. 도교육청이 이를 거부하자 학교급식 지원 예산을 전액 삭감하고 무상급식 지원을 중단했다.

이는 도교육청과 학부모 등의 반발을 불렀고, 홍 전 지사에 대한 주민소환이 추진되는 등 민선 6기 내내 갈등을 유발했다.

홍 전 지사는 2015년 4월 자원외교 비리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다가 숨진 채 발견된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1억원의 정치자금을 받았다라는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에 연루되기도 했다.

무죄를 선고받긴 했으나 한동안 경남도정이 도백의 정치적 상황 때문에 각종 사업을 추진할 동력을 잃었다는 우려가 나오기도 했다.

홍준표 도정 2기는 홍 전 지사가 지난해 대선에 출마하려고 사퇴하면서 막을 내렸다.

하지만 대선 30일 전 공직자 사퇴시한인 지난해 4월 9일 자정을 3분 남기고 도의회 의장에게 사임 통지하고, 관할 선거관리위원회에는 '선거일 30일 전'이란 보궐선거 요건을 채우지 못하도록 다음날에 통보하는 '꼼수 사퇴'를 하는 바람에 도지사 보궐선거가 무산됐다.

"경남 무상급식 돌려줘"…홍준표 주민소환 선포
"경남 무상급식 돌려줘"…홍준표 주민소환 선포2015년 7월 1일 경남지역 150여 개 시민사회단체가 모인 친환경 무상급식 지키기 경남운동본부가 경남도청 앞에서 무상급식 원상회복을 위한 홍준표 경남도지사 주민소환운동을 공식 선포하고 있다.

1년 2개월이 넘는 기간 도지사가 공백인 권한대행 체제를 초래했다.

경남도는 홍 전 지사가 사퇴하기까지 공약 75건 중 66건을 완료했거나 정상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3개 국가산단 조성과 도내 전 시·군 CCTV통합센터 구축, 도청 서부청사 건립 등을 완료하고 기업과 대학을 연계해 일자리를 확보하는 '경남형 기업트랙', 경남대표도서관과 통합 도서서비스 시스템 구축, 한방 항노화산단 조성, 함양∼울산 고속도로 건설 등은 정상 추진 중이다.

지리산 케이블카 설치, 부경과학기술원 설립 등 9건의 공약은 부진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경남도는 홍 전 지사가 사퇴함으로써 그 이후 따로 공약 이행상황을 관리하지는 않지만, 도정 현안과 관련한 사업은 지속해서 관리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홍 전 지사 사퇴 당시 류순현 행정부지사를 거쳐 지난해 8월 문재인 정부가 임명한 한경호 행정부지사가 10개월째 지사 권한대행 체제를 유지하면서 도정 추진 동력 상실은 물론 연속성에서 힘에 부쳤다는 평가가 나온다.

새로운 사업을 추진하기가 어려웠고 홍 전 지사 시절 도민 갈등 수습에 시간을 보내다가 민선 6기를 마무리하게 됐다.

그나마 경남 진주 출신인 한경호 지사 권한대행이 도지사·행정부지사·서부부지사 1인 3역을 감당하며 동분서주해 올해 무난한 국비 확보와 도민들의 도정 참여 분위기 조성으로 '불통 도정'을 다소 지운 모습은 성과로 평가받았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6/29 06: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