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손이 부족한 농촌으로"…순창군 전 직원 일손돕기 나서

송고시간2018-06-28 14:14

순창읍 직원들이 블루베리 수확 작업을 돕고 있다[순창군제공=연합뉴스]
순창읍 직원들이 블루베리 수확 작업을 돕고 있다[순창군제공=연합뉴스]

(순창=연합뉴스) 이윤승 기자 = 전북 순창군이 농번기를 맞아 전 직원과 유관기관이 참여하는 대대적인 일손돕기에 나섰다.

군은 28일부터 내달 20일까지 700여명의 전 직원이 참여해 담당별 실과와 읍면이 대상농가를 선정해 농촌일손돕기를 벌인다.

지원대상은 홀몸노인과 장애인 농가, 고령농업인 등이다.

자연재해를 입어 일손이 급히 필요한 농가나 과수 특작 등 수작업 인력이 많이 필요한 농가를 우선 지원할 계획이다.

일손돕기는 콩 심기와 가지·블루베리·복분자 수확, 병해충방제 등이다.

비닐하우스 철거와 농경지 주변 영농 폐기물 수거도 같이해 클린 순창 운동도 병행한다.

군은 친환경농업과와 읍·면사무소에 일손돕기 창구를 운영해 실제 일손이 필요한 농가와 일손돕기 인력이 연결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접수된 사항은 군청 일손돕기 외에 시민 종교단체, 군부대, 교육기관 등과 연계해 지역사회 전체가 어려운 농민을 돕는 분위기를 확산시키게 된다.

농작업 시 농가의 부담이 없게 하도록 작업 도구, 중식 등은 자체 준비키로 했다.

황숙주 군수는 "바쁜 농민의 마음을 조금이나마 달래주기 위해 전 직원이 참여하는 농촌일손돕기를 추진한다" 면서 "공직자가 솔선수범하는 자세로 인력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민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lov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