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원역 집창촌 정비 중단하라"…성 노동자 대규모 집회

송고시간2018-06-28 12:56


"수원역 집창촌 정비 중단하라"…성 노동자 대규모 집회

성 노동자 생존권 쟁취 결의대회
성 노동자 생존권 쟁취 결의대회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2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올림픽공원에서 열린 '성 노동자 생존권 쟁취 결의대회'에서 한터전국연합 등 참석자들이 성매매 특별법 폐지 및 생존권 보장 등을 요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8.6.28
xanadu@yna.co.kr

(수원=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전국 성 노동자들이 경기도 수원시의 수원역 주변 집창촌(성매매업소 집결지) 정비 사업 추진에 반발, 28일 오전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한터전국연합은 이날 수원시청 앞에서 전국의 성 노동자 1천여 명(주최 측 추산)이 참가한 가운데 집회를 열어 수원역 집창촌 환경정비 사업 중단을 요구했다.

이들은 성 노동자가 배제된 수원시의 집장촌 정비 결정은 받아들일 수 없으며, 요구 사항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생존권 투쟁에 나서겠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우리의 생활터전 죽음으로 지키겠다", "수원시장은 각성하라"는 등의 구호를 외쳤다.

성 노동자 생존권 쟁취 결의대회
성 노동자 생존권 쟁취 결의대회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2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올림픽공원에서 열린 '성 노동자 생존권 쟁취 결의대회'에서 한터전국연합 등 참석자들이 성매매 특별법 폐지 및 생존권 보장 등을 요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8.6.28
xanadu@yna.co.kr

한터 관계자는 "생존을 위해 어쩔 수 없이 선택한 것이 멸시를 당할 일이고 우리가 죄인이냐"라며 "수원시는 도시정비 및 재개발 계획을 멈추고 우리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달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염태영 수원시장과의 면담을 요구했으며, 시청 인근 쇼핑몰까지 2㎞가량 거리행진 후 해산할 계획이다.

경찰은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여경 3개 중대를 포함, 7개 중대를 배치했다.

수원시는 지난해 수원역 맞은편 매산로 1가 114-3 일원 집창촌 2만2천662㎡를 역세권 중심상권으로 정비하기 위한 용역에 착수했다.

정비 대상 구역은 1960년대 초부터 성매매업소가 모여들어 집창촌이 형성됐다. 현재 99개 업소에서 200명의 성매매 여성이 종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ky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