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창용 캠코 사장 "창업 실패자 재기 적극 지원"

송고시간2018-06-28 14:00

"금융공공기관·국책은행 보유 회생기업 채권 통합관리 추진"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문창용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사장이 창업 실패자의 재기 지원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28일 밝혔다.

문창용 캠코 사장
문창용 캠코 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2016년 11월 3년 임기로 취임해 임기 반환점에 온 문 사장은 이날 서울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 하반기 중점 과제를 발표했다.

문 사장은 "혁신창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창업 후 실패한 대표자의 연대보증 채무와 개인 채무를 캠코가 통합 매입해 실효성 있는 채무 조정을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문 사장은 채무 금액 10억원 이하는 상환능력 심사 후 적극적인 채무 조정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회생 기업의 경영 정상화 지원을 위해 금융공공기관과 국책은행이 보유한 회생채권과 회생담보권의 캠코 통합관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회생기업 채권을 집중화해 자본시장에서 민간주도의 회생기업 경영정상화를 지원하고, 필요하면 'DIP(Debtor In Possession·기존 경영권 유지) 금융'을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문 사장은 캠코가 채권 결집과 DIP 금융 지원에 1천500억원을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중소기업 정상화를 위해서는 현재 운영 중인 기업구조혁신지원센터가 잘 정착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업구조혁신지원센터는 시장 중심의 구조조정을 위해 자금조달이 필요한 기업과 투자자를 연결해주는 플랫폼이다.

문 사장은 또 "올해 120명 이상의 신입 직원을 채용하겠다"고 말했다. 캠코는 지난해에는 80명을 채용했다.

그는 또 국유지에 신재생에너지 발전시설이나 친환경 자동차 충전소를 설치하면 사용료를 감면하는 등 정부의 공익 실현 정책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hye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