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동빈, 롯데홀딩스 주총 전 보석 불발…日경영진에 옥중 서신(종합)

송고시간2018-06-28 18:25

황각규 부회장 일본 급파…일본 경영진에 신 회장 서신 전달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구속수감 중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법원의 보석 결정 지연으로 자신의 이사직 해임안이 제출된 일본 롯데홀딩스 주총에 참석할 수 없게 됐다.

롯데는 신 회장의 부재 상태에서 치러지는 첫 롯데홀딩스 주총인 만큼 경영권 방어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 한국 롯데 경영진을 일본에 급파하는 등 긴장된 분위기 속에서 주총에 대비하고 있다.

28일 롯데 등에 따르면 신 회장은 롯데홀딩스 주총에 참석하고자 보석(보증금 등 조건을 내건 석방)을 청구했지만, 법원이 이날 오후 늦게까지 인용 결정을 미루면서 주총 참석이 사실상 무산됐다.

다음날인 29일 오전 도쿄 롯데홀딩스 본사에서 열리는 정기주주총회에서는 신동빈 회장의 롯데홀딩스 이사 해임 안건과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의 이사 선임 안건이 표결에 부쳐진다.

이들 안건은 경영권 탈환을 시도하는 신동주 전 부회장이 직접 제안한 것이다.

1심에서 실형 선고를 받고 구속수감 중인 신동빈 회장은 주총에 직접 참석해 롯데홀딩스 이사진에게 해임안에 대해 해명하기 위해 지난 12일 보석을 청구했다.

그러나 법원의 인용 결정이 지연되자 현실적으로 신 회장의 주총 참석이 어려울 것으로 판단, 롯데지주 황각규 부회장 등 롯데 비상경영위원회 대표단이 이날 오후 일본으로 급히 출국했다.

이들은 롯데홀딩스 경영진을 만나 본인에 대한 지지와 원만한 주총 진행을 당부한 신 회장의 뜻을 전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대표단은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신 회장의 서신도 일본 경영진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대표단은 신 회장이 구속수감 중이긴 하지만 3심까지는 유죄 확정이 아닌 점 등을 설명하고, 한·일 롯데의 원활한 경영을 위해 신 회장의 이사직 유지가 필요하다는 점을 들어 경영진을 설득할 것으로 보인다.

롯데그룹 사기
롯데그룹 사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신동주·동빈 형제간 경영권 분쟁이 불거진 2015년 7월 이후 롯데홀딩스 주총에서 이뤄진 4차례의 표 대결에서는 신동빈 회장이 모두 승리했다.

그러나 이번 주총은 신 회장이 부재중인 상태에서 치러지는 첫 주총인 만큼 승리를 100%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신 회장이 롯데홀딩스 이사직에서 해임될 경우 한·일 롯데 경영이 영향을 받을 수 있고, 두 형제의 경영권 분쟁이 다시 촉발될 가능성이 거론된다.

gatsb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