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융당국·은행권, 대출금리 제도개선 TF 가동(종합)

송고시간2018-06-28 15:24

금융위·금감원, 가산금리 조작 의혹 대응에 "온도 차 없다"

경남·하나·씨티은행에 "부당이자 최대한 빨리 환급해달라"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박의래 기자 =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은행권의 '가산금리 조작 의혹'과 관련 내달 3일부터 '대출금리 제도개선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금융위와 금감원, 금융연구원, 은행권이 참여하는 이 TF는 유사사례 재발을 막고 합리적이고 투명한 가산금리 산정체계 구축하고자 운영된다.

TF는 오는 3일 첫 회의에서 세부 논의주제를 확정한 후 개선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개선방안은 크게 ▲은행 내부시스템 개선을 위한 대출금리 모범규준 개선 ▲금융소비자에 대한 정보제공 강화를 위한 공시강화 ▲제재 근거 마련 검토 등 3가지로 구성된다.

한편 금융위와 금감원은 앞서 공동 보도참고자료를 통해 이번 사건에 금융당국이 온도 차를 보인다는 일각의 지적을 부인했다.

양 기관은 "금융위·금감원은 가산금리 부당부과 사례와 관련해 긴밀히 협의해 대응해오고 있다"고 밝혔다.

금융위와 금감원은 "부당부과 사례 관련 은행이 6월 26일 발표한 환급계획은 최대한 조속히 실행해주기 바란다"며 "가산금리 부당부과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금융위·금감원 간 충분히 협의해 충실한 개선방안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금번 가산금리 부당부과 사례와 관련해 조치방안을 충분히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중구 예금보험공사에서 열린 금융발전심의회 전체회의에서 윤석헌 금융발전심의회 위원장과 이야기를 하고 있다. 2017.11.13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중구 예금보험공사에서 열린 금융발전심의회 전체회의에서 윤석헌 금융발전심의회 위원장과 이야기를 하고 있다. 2017.11.13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