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메르켈, 한국에 패한 독일팀 16강 좌절에 "매우 슬퍼"

지난 4월 독일 대표팀 유니폼을 전달받는 메르켈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4월 독일 대표팀 유니폼을 전달받는 메르켈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27일(현지시간)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독일 축구대표팀이 한국 대표팀에 패해 16강 진출이 좌절된 것과 관련, "매우 슬프다"고 말했다.

메르켈 총리는 이날 인공지능 시대의 윤리 문제를 다룬 '기계와 윤리'라는 콘퍼런스에 참석해 인간 형체의 휴머노이드 로봇 '소피아'와 대화를 하면서 이 같이 말했다.

독일 대표팀의 패배 소식이 입력된 소피아는 대표팀이 그동안 들어 올린 우승컵을 세면서 메르켈 총리에게 위로의 말을 건넸다.

이에 메르켈 총리는 "맞아, 소피아. 지난 오랜 시간을 보면 그건 사실이다"고 반응하면서도 "그러나 솔직히, 오늘 우리는 매우 슬프다"고 말했다.

메르켈 총리는 독일 대표팀이 우승한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당시 두 차례 브라질을 방문해 예선전과 결승전을 관람했으나, 이번 대회에는 정치 일정을 이유로 참석하지 않았다.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6/28 06: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